文대통령 부정평가 50% 넘어... 민주·한국당 격차 4%p대
文대통령 부정평가 50% 넘어... 민주·한국당 격차 4%p대
  • 미디어고양파주
  • 승인 2019.03.15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하락, 北 비핵화 의지와 정부 비핵화 정책 불신
한국당의 상승, 나경원 의원 막말 논란이 상승 요인 작용

[미디어고양파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가 50% 선을 넘어 최고치를 기록. 취임 후 처음으로 부정이 긍정을 오차범위 밖인 5.1%p 앞섰다. 한국당은 4주 연속 상승. 민주당과 격차가 4%p대로 좁혀졌다.

이는 리얼미터가 지난 11~13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 표본오차 ±2%p, 응답률 8.1%)이다.

■ 文대통령, 취임 후 긍정평가 최저(45%) vs 부정평가 최고(50.1%)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대비 1.3%p 내린 45.0%(매우 잘함 23.3%, 잘하는 편 21.7%)로 3주째 하락세를 보이며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3%p 오른 50.1%(매우 잘못함 32.9%, 잘못하는 편 17.2%)로 최고치를 경신, 처음으로 50% 선을 넘어서며 취임 후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오차범위(±2.5%p) 밖인 5.1%p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기존 긍정평가 최저치와 부정평가 최고치는 각각 작년 12월 4주차에 기록했던 45.9%와 49.7%이다.

01
(자료 = 리얼미터)

최근 3주 기간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중도층(51.1%→41.0%), 30대(66.2%→50.4%)와 50대(46.4%→38.6%), 수도권(52.8%→44.2%)과 대구·경북(45.0%→33.5%), 부산·울산·경남(42.5%→37.1%)에서 주로 내렸다.

리얼미터는 “이러한 하락은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 이후 북한의 비핵화 의지와 정부의 비핵화 정책에 대한 불신감이 증가하고, △새로 선출된 한국당 지도부에 대한 보수층과 중도층 일부의 기대감 상승이 지지층 이탈의 원심력으로 작용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했다.

세부 계층별로는 충청권과 호남, 학생과 자영업, 무직, 정의당 지지층에서 상승한 반면, 경기·인천과 서울, 30대와 50대, 가정주부와 노동직, 사무직, 바른미래당과 한국당 지지층, 무당층, 보수층과 중도층에서는 하락했다.

■ 민주당(37.2%) vs 한국당(32.3%)... 4%대 차이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와 동률인 37.2%를 기록하며 지난 2주 동안의 내림세가 멈춘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은 32.3%(▲1.9%p)로 4주째 가파르게 상승하며, ‘5·18 망언’ 논란이 확산했던 2월 2주차(25.2%) 이후 한 달 만에 7.1%p 올랐다.

02
(자료 = 리얼미터)

리얼미터는 “이와 같은 상승세는 △새 지도부에 대한 보수층과 중도층 일부의 기대감 상승이 지지층 결집의 구심력으로 작용하고,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로 정부의 비핵화 정책에 대한 불신감이 증가하면서 대정부 공세가 일부 효과를 보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며, “11일에는 30.8%를 기록했다가 ‘막말 논란’ 이튿날인 13일에는 보수층(58.7%→69.5%)에서 급등하며 32.4%로 상승했는데, 나경원 원내대표의 ‘막말 논란’이 상승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 했다.

반면 정의당은 6.7%(▼0.3%p)로 약세를 보였고, 바른미래당 역시 5.7%(▼0.5%p)로 2주째 하락하며 5%대로 떨어졌다. 민주평화당 또한 1.9%(▼0.2%p)로 3주째 약세를 나타내며 창당 후 처음으로 1%대로 하락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