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려와라 박근혜, 광화문 100만 촛불
내려와라 박근혜, 광화문 100만 촛불
  • 김이수 기자
  • 승인 2016.11.13 12:08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3차 범국민행동'
100만 광화문 촛불

박근혜는 하야하라, 전 국민의 외침이 100만 촛불이 되어 12일 청와대를 향했다. 진보진영 1천500여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은 이날 오후 광화문 광장에서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3차 범국민행동' 문화제를 개최했다.

문화제에 나선 박원순 시장, "천지개벽이 있을 것"

이날 집회는 2000년대 들어 최대 규모다. 주최 측은 100만 명, 경찰은 26만 명이 모인 것으로 추산했다. 세종대로, 종로, 을지로, 소공로 등 도심 주요 도로는 물론 인근 지하철역까지 한때 인파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광화문 광장으로 향하는 시민들
인근 지하철역까지 한때 인파로 발 디딜 틈이 없다.

2008년 6월10일 광우병 촛불집회(주최 측 추산 70만명, 경찰 추산 8만명), 2004년 3월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규탄 촛불시위(주최 측 추산 20만명, 경찰 추산 13만명) 참가 인원을 넘어섰다.

100만 명이 모였지만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집회는 큰 불상사 없이 마무리되었다. 성숙한 시민의식은 집회가 열린 서울시청광장, 광화문광장, 율곡로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었다. 참가자들은 '박근혜는 하야하라'고 외치며 청와대를 향해 분노어린 한목소리를 냈지만 질서정연하게 움직였다.

CNN은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요구가 단지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에서만 비롯된 것은 아니라며 "300명 이상이 희생된 세월호 참사를 포함, 지난 수년간 수많은 사건이 발생하면서 박 대통령에 대한 좌절감이 점점 커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영국 BBC 방송은 이날 집회가 박 대통령이 있는 청와대에서 아주 가까운 거리에서 열렸다면서, 만약 박 대통령이 청와대에 있었더라면 이들의 소리를 피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100만 명의 한국인이 서울 도심에서 박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평화롭게 집회를 이어갔다"며 대규모 인파가 몰렸지만 참가자들은 차분함을 유지하며 자제하는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화장실 안내를 하는 참가자
여유로운 참가자
노점상인도 참가
청와대로 향하는 길은 경찰버스를 이용해 차벽을 만들었다.
청와대로 나가는 경복궁역 출구를 막고 선 경찰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승모 2016-11-17 21:49:57
잘보았습니다~수고하셔요^^

ㅇㅇ 2016-11-17 17:09:27
지하철까지 막고... 집회시위의 자유는 보장해야지... 다음주에도, 다다음주에도 촛불이 계속 켜졌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