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김현아, "경의중앙선, 신분당선 연결해 한 번에 강남까지 간다"
김영환·김현아, "경의중앙선, 신분당선 연결해 한 번에 강남까지 간다"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4.09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빙고와 신사 구간 2.5km 구간 연결
공통 교통 공약,사업비 6,500억 원 예상
김영환 후보와 김현아 후보
김영환 후보와 김현아 후보

[고양일보] 일산에서 경의중앙선을 타고 한 번에 서울 강남까지 가는 노선이 추진된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고양시병 김영환 후보와 고양시정 미래통합당 김현아 후보는 9일 “경의중앙선과 신분당선을 연결해 일산에서 갈아타지 않고 한 번에 강남까지 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공동 교통 공약을 발표했다. 

두 후보는 각각 보도자료를 통해 “경의중앙선은 탄현∼일산∼대곡~용산~서빙고로 운행 중이고, 강남까지 운행 중인 신분당선은 현재 강남∼신사 구간이 공사 중이다”라며 “서빙고와 신사 구간 2.5㎞ 만 연결하면 경의중앙선과 신분당선이 하나로 연결 된다”라고 설명했다. 사업에는 6,50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두 후보는 “경의중앙선을 타고 한 번에 강남까지 갈 수 있기 때문에 일산주민의 강남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 될 것이다”라고 효과를 설명했다. 또한 “「경의선중앙∼신분당선 연결」은 기존에 공약한 대곡∼소사선 탄현역 연결, GTX-A 조기완공, 강변북로 입체화, 지하철 3호선 연장 및 급행화·배차확대, 가좌 순환 트램 설치 등과 함께 일산의 교통 문제를 혁신하는 대안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일산동구의 김영환 후보와 일산서구의 김현아 후보는 「경의중앙선~신분당선 연결」을 공동 공약으로 발표하고, 일산주민을 위해 이 사업의 조속 추진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김영환 후보와 김현아 후보의 공동 공약 발표는 강변북로 입체화 공약에 이어 두번 째이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