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정 의원,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실질적 대책 마련 촉구
고은정 의원,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실질적 대책 마련 촉구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11.18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정보 동의 안해 학교 떠난 후 실상 파악 못해
"개인정보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선제적 대응 필요"
고은정 의원
고은정 의원

[고양일보] 경기도의회 고은정 의원(더불어민주당, 고양9)은 17일 경기도교육청에 대한 2020년 행정사무감사에서 “학교 현장이 아이들의 꿈터, 놀터, 희망터가 되어야 하는데, 교육청의 많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학교 밖으로 나가는 청소년들이 늘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교육행정위원회 소속인 고은정 의원은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에서 실시한 총괄감사에서 학교 밖에서도 사각지대에 있는 청소년들이 문제인데, 이 청소년들은 학업 중단 후 단지 법이 정한 개인정보에 동의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학교를 떠난 이후 어떻게 생활하는지 통계수치에도 전혀 잡히지 않고 있다며 이들 청소년들에 대한 실질적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이어 학업중단 예방을 위해 지역별 학업중단예방지원단을 구성하여 운영하고 있는데, 학교 구성원으로만 구성되면 진정한 협의체 운영이 어렵다며, 지역 경찰청과 보호기관 등을 포함한 유관 기관과의 협의체를 구성하고 협업하여야 한다고 주문하였다.

이에 윤창하 제2부교육감은“청소년들의 학업중단 예방에 대한 실질적 효과를 높이기 위하여 유관기관과의 협업 체계를 만드는데 노력하겠다”고 하였다.

이어서 고 의원은 가장 근본적인 해결책은 학교를 나가기 전에 아이들에 대한 대응시스템을 마련하고 적용해야 하는 것이지만, 개인정보에 동의하지 않는 학교 밖 청소년들이 발생했을 경우 이에 대한 선제적 대응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문하였다.

덧붙여 고 의원은 “각종 위원회에 학생 참여가 가능한데 3곳 위원회만 학생이 참여하고 있다며 학생중심, 현장중심의 경기도교육청 정책방향과 부합되게 학생들 참여에 적극적 지원을 해달라”고 주문하였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