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시조, 한국인이라는 빼박증거 있다... 중국 박물관에도 전시
중국인 시조, 한국인이라는 빼박증거 있다... 중국 박물관에도 전시
  • 에듀진 신동우 기자
  • 승인 2020.06.17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확해진 중국 시조 “동이족”
동이족, 우리 민족 말하는 것
동이문화박물관에 입구에 위치한 네 명의 군주
동이문화박물관에 입구에 위치한 네 명의 군주 (사진 : 이덕일 역사 TV)

[고양일보] 역사를 조금만 더 깊이 연구해보면 중국사라는 것이 사실은 전부가 동이족 역사의 일부를 떼다가 하화족의 역사를 만든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우리를 동이족이라고 한다. 하지만 동이족이라고 하면 선뜻 답하기 쉽지 않다. 이런 점에서 우리나라를 언급한 중국 고대사의 기록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중국 고대 역사서는 4사가 있다. 사마천의 사기, 반고가 쓴 한서, 진수가 쓴 삼국지와 후한서 4권의 책을 고대사사, 고대 역사서라고 말한다.

그중에 삼국지와 후한서에 동이열전이라고 구분해놓았다. 동이열전 속에 부여, 고구려 나라들이 들어가 있다. 중국 사람들이 우리의 부여, 고구려, 예, 읍루 등을 말한다. 이런 우리 고대 국가들을 동이라고 불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런데 중국의 백도백과라든지 중국의 사이트에서 동이를 찾아보면 지금의 산동반도에 있던 고대민족이라고 씌어 있다.

동이족은 지금의 산동반도에 있던 고대 민족이다.
동이족은 지금의 산동반도에 있던 고대 민족이다. (사진 : 이덕일 역사 TV)

우리 입장에서 보면 동이족의 이동설로 해석을 하면 이해가 간다. 이점에서 동이족의 뿌리를 찾는 것이 쉬운 문제는 아니다. 그런데 체계적으로 찾아보면 동이족과 대비되는 민족개념이 하화족이다. 지금 현재 중국인들은 자기 자신들을 한족이라하기도 하고 중국집 이름 중에 중화반점의 화자가 바로 하화족할 때 화자이다.

중국 고대국가 순서를 말할 때 하은주라고 하는데, 하나라, 은나라, 주나라를 말한다. 여기에서 하나라의 하자를 따고 중국의 화산이라는 산이 있는데 그 화자를 따서 하화라고 부른다.

중국사의 시작을 동이족 집단인 치우와 하화족 영수인 황제(왕을 지칭하는 황제가 아니라 이름)와의 싸움으로 사마천이 사기를 시작한다. 중국인들은 사마천이 사기에서 말한 황제를 현재 중국인들의 공통의 조상으로 여기고 있다.

이 부분은 사마천이 사기를 편찬할 때 고민을 많이 한 것으로 보인다. 반고의 한서는 한나라 역사서만 썼는데 사마천은 사기에서 한나라 역사서만 쓴 것이 아니라 고대 중국의 시조가 누구인가에 대해서도 썼기 때문이다.

사마천의 사기는 제일 처음에 오제본기부터 시작한다. 오제본기는 고대의 다섯 명의 왕(황제, 전욱, 제곡, 요, 순)이 있었고, 그 다음에 하나라가 시작하고 이것이 은나라, 주나라로 이어져서 춘추전국시대가 돼서 진나라의 통일시기를 거쳐서 사마천이 살던 한나라로 이어졌다고 하는 것이 사마천의 역사인식이다.

문제의 시작은 사마천이 사기를 편찬하기 위해서 몇 가지 계보를 조정한다. 보다 정확하게 표현하면 왜곡을 한다.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의 이덕일 소장은 중국 답사를 가보니 요즘 중국이 대놓고 동이족 역사를 인정하기 시작했다며 놀라워했다. 이것은 대단히 중요한 변화이기때문이다. 이 소장은 그만큼 중국이 역사왜곡에 대한 자신감을 가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고 해석한다.

산동반도에 있던 역사를 동이족의 역사라고 긍정하는데 중국의 산동성 내에 동이족 역사의 중심지가 두 지역이다. 하나는 산동성 북부에 공자의 고향으로 알려져있는 곡부라는 곳이다. 

공자는 자기 자신이 “동이족 은나라 사람의 후예”라고 말한 게 사기 공자세가에 유언으로 실려 있다. 공자 자신은 자신이 동이족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공자의 고향인 곡부가 산동성 북부 동이족의 중심지였다. 그래서 곡부 북쪽에 가면 소호의 능, 소호의 무덤이 있다.

소호능 (사진 : 이덕일 역사 TV)
소호능 (사진 : 이덕일 역사 TV)

또 하나 동이문화의 중심지가 산동성 남부의 임기시이다. 이 임기시에는 중국이 동이문화박물관을 만들어 놓았다. 이 박물관에는 동이 영웅이라고 해서 4명의 군주를 크게 전시해 놓았는데 4명의 군주가 태호 복희씨, 소호 김천씨, 치우, 순임금 이렇게 4명을 동이 영웅이라고 전시해 놓았다.

동이문화박물관 (사진 : 이덕일 역사 TV)
동이문화박물관 (사진 : 이덕일 역사 TV)

이 소장이 놀란 것의 핵심은 소호씨 때문인데 소호 김천씨는 황제의 적장자이기 때문이다. 사마천이 중국사의 시조로 삼았던 황제(사람 이름)는 누조라는 여인에게 둘을 낳은 것으로 돼 있는데 장남이 소호이고 차남이 창의였다. 황제의 적장자인 소호가 동이족이면 그 아버지 역시 동이족이 맞다.

이것이 중국 사람들의 큰 고민이라고 볼 수 있는데 소호가 동이족이라는 것을 너무 명확히 표현해 놓았기 때문이다. 소호가 동이족이라는 것은 우리 역사서에도 나온다. 삼국사기 김유신 열전에 김유신의 계보에 대해서 나오는데 김유신은 헌원과 소호의 자손이라고 나온다. 헌원은 황제(왕의 황제가 아니라 이름이다)를 말한다. 그래서 가야의 수로왕과 계보가 같다고 말하고 있다.

이것은 삼국사기에 나오는 김유신 비문에 나오는 것이기 때문에 신라사람들이 자기네 조상을 황제와 소호의 후손이라고 말했다는 것을 가리킨다. 가야사람들도 마찬가지였다.

김유신은 소호는 성 자체가 김천씨이기 때문에 김씨가 거기에서 유래했다. 여기에 황제 헌원의 후예라고까지 나오니까 황제도 역시 동이족이라고 하는 것은 당연하다.

황제가 동이족이라는 것은 중국사 사마천이나 여러 계보를 공부해보면 나오는 이야기이다. 일반 사람들은 황제가 동이족이란 사실을 잘 모르지만 치우가 동이족이라는 것은 많이 알려져 있었다.

사기에서 치우는 '구려족의 영수다'라고 하는데, 구려족이 동이족이라는 것은 다 알려진 사실이니까 사마천 입장에서 보면 사마천이 중국의 시조부터 한나라에 이르는 중국사의 계보를 만들어야 하는데 찾아보니까 다 동이족이었다. 그래서 사마천이 고민 끝에 찾아낸 것이 그나마 황제였고 그래서 만들어졌다. 

동이족이 너무 명확한 치우와 싸웠던 황제를 하화족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해 황제를 시조로 하는 오제본기를 쓰게 된다. 사마천의 계산은 하화족의 시조인 황제와 동이족의 시조인 치우가 싸운 것이 중국사의 시작이라고 해서 황제부터 시작하는 계보를 만들게 된 것이다. 이것이 오제를 이어서 춘추전국시대로 넘어가고 진나라와 한나라까지 이어지는 중국사의 계보라고 설명한 것이다.

그것이 대성공을 거두어서 현재의 중국인들 대다수가 사마천이 만든 그 구조대로 인식을 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까 사마천의 고민은 사마천이 사기의 시작을 오제부터 시작한 것에 대해서 반대한 중국학자들이 당시에 많이 있었다.

이것은 사기 주석에도 나온다. 중국은 우리가 흔히 말할 때 삼황오제가 있었다. 그래서 삼황이 먼저 시작했고 오제는 삼황이 뒤를 이은 임금들이라는 것이 중국인들의 일반적인 역사 인식이었는데 사마천이 삼황을 삭제해 버린 것이다.

보통 계보를 말할 때 삼황을 태호복희씨, 염제신농씨, 그 다음에 황제헌원씨 이 셋을 삼황이라고 한다. 그런데 중국의 지금 임기시에 동이문화박물관에서 태호복희씨는 동이영웅이라고 써놨다. 그러니 태호씨가 동이족인 것은 너무 명확해진 것이다.

그러니까 염제 신농도 동이족이 명확하니까 사마천이 삼황부터 인정하면 동이족의 역사가 된다. 그래서 태호복희씨하고 염제신농씨를 지우고 삼황인 황제를 오제의 시작으로 만들고 중국의 다른 고대 사료들을 황제의 제위, 황제의 왕자리를 소호 김천씨가 이었다고 많은 사료들에서 기록돼 있다.

사마천은 소호 김천씨가 동이족인게 너무 명확하니까 이것은 지우고 황제의 제위는 황제의 손자인 전욱이었다고 계보를 새로 만들게 된 것이다.

그 계보가 현재 중국 사람들이 자기 자신들이 동이족과 다른 하화족이라고 인식하게 된 뿌리가 됐다. 공부를 해보면 중국에서도 태호복희씨와 소호김천씨를 동이족이라고 인정한다. 그리고 순임금도 동이족이라고 인정하고 있다. 순임금에 대해서는 맹자가 순임금은 동이족이라고 명확하게 이야기를 했다.

우리가 역사를 조금만 더 깊이 연구해보면 중국사라는 것이 사실은 전부다 동이족 역사의 일부를 떼다가 하화족의 역사를 만든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좋게 말하면 중국사라는 것이 동이족의 역사이다. 동이족의 역사를 사마천이라는 역사학자가 중국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삼황오제중에 삼황을 다 없던 것으로 만들어버렸다.

삼황의 마지막인 황제 헌원이 오제의 시작이고 황제와 치우가 싸운 것은 동이족 내부의 다툼인게 명확한데도, 동이족과 하화족의 다툼인 것으로 사마천이 계보를 만들어서 사기를 쓴 것이 현재 중국뿐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통용되고 있는 이야기이다.

이런 이야기는 사마천의 사기에 의해서도 그런 내용이 나와 있다. 예를 들어 사마천은 황제의 아들을 쓸 때 큰 아들이 소호인데 소호는 동이족인 게 너무 명확하니까 청양이라는 이름도 있고 현효라는 이름도 썼다.

소호라는 이름은 안쓰고 "현효황제의 큰 아들은 현효(이름이 같음)다"라는 식으로 사마천이 써놓았다. 우리가 조금만 공부해서 보면 사기에 의해서도 중국의 고대사라는 것이 대부분 동이족의 역사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우리는 반도국가라는 말을 많이 쓴다. 그래서 이탈리아 국민성과 많이 닮아 다혈질이라는 말을 심심치않게 하는 방송을 자주 본다. 하지만 역사를 제대로 알면 이런 말은 하지 않을 것이다. 또한 반도국가라 불행하다는 말 또한 자주 듣는 말이다. 강자에 둘러쌓여 있다는 것을 빗대서 하는 말이다. 이 역시 역사를 제대로 알면 그런 말이 나올리가 없다. 중국의 시조가 동이족이었고, 일본의 시조 역시 가야로 시작해 백제로 이어지는 왕족이 지금의 천황의 혈통, 역시 동이족 우리 민족이다.

역사는 과거에만 머무르지 않는다. 현재 우리의 정체성을 나타내주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의 뿌리가 어디에 있는지는 매우 중요하다. 역사 해석을 바꾸자는 것이 아니다. 기록되어 있는 우리 역사를 바로 알아야 한다는 것이고 그 뿌리가 세계 리더 국가로서의 자격이 충분하기 때문이다.

비록 지금은 작은 땅을 차지하고 그 마저도 갈라져 있지만 결코 그것에 머무르지 않는 광활한 대륙의 영토를 차지한 천손이었다는 그 뿌리를 인식해야 세계를 선도할 수 있는 힘이 배가 된다. 그 자신감이 내일을 만들어갈 수 있다.

민족역사학자들은 그동안 많은 고난을 겪어오면서 연구에 연구를 거듭해오고 명맥을 이어왔다. 여전히 한국의 역사학계의 주류는 일제 식민사관에 근거한다. 그것을 하나씩 걷어내도 모자랄 판에 다시 거꾸로 역사를 연구하는 젊은 역사 교수들이 있다. 이들을 좌시해서는 안 된다.

초라한 반도국가가 아닌 거대한 대륙을 차지한 민족의 역사였고 그 역사는 어제로 끝난 것이 아니라 오늘의 역사로 만들어가야 한다. 그래야 강자가 될 수 있다. 인터넷은 많은 것을 만들어냈다. 이것 역시 인터넷이 없으면 몰랐을 역사였다. 이제 일반 시민이 역사를 알고 참여하고 역사를 바로 세우는 일을 해나가야 할 때이다.

알고보면 지금 중국의 역사는 동이족의 역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중국인 자신들이 입만 열면 세계의 중심이라고 하지만 민족적 갈래로보면 아시아의 중심 민족은 동이족이었고 그것을 이어받은 나라가 현재의 대한민국이라는 사실이다. 그 역사를 지우고 싶어하는 것이 중국과 일본이다. 그것을 따라서 추종해서 연구하는 집단이 지금의 강단을 차지하고 있는 대학교수들이다.  결국 역사를 좋아하든 싫어하든 자신의 정체성을 제대로 아는 것이 자신을 세계의 리더로 만들어주는 힘이라고 생각한다. <편집자 주>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