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 의원 “원내와 원외 연결 가교 역할 고민”
김현아 의원 “원내와 원외 연결 가교 역할 고민”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5.28 15: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비대위원 선임 후 폐북에 소감 밝혀
“김종인위원장과 청년들 멋진 콜라보 기대”
김현아 의원
김현아 국회의원(고양시정, 미래통합당)

[고양일보] 김현아 의원은 27일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비대위원)으로 선임된 직후 “이슈나 견해, 원내와 원외간 간극을 메우고 연결하는 가교(다리) 역할을 해야하지 않을까 고민해보겠다”며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밝혔다.

김 의원은 “비대위원 선임후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하면서”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번 비대위 평균연령이 역대 가장 낮다고 합니다. 그 속에서 저는 연령적으로나 경험적(바로 직전 현역, 현재는 낙선한 원외)으로 또 전문성(주택 부동산은 국민 일상에 가장 밀접한 실물경제)으로 볼 때 이슈나 견해, 원내와 원외간 간극을 메우고 연결하는 가교(다리) 역할을 해야하지 않을까 고민해봅니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비대위원으로 선임되고 나서 가장 먼저 든 생각은 중압감이었다. 무엇을. 어떻게 해야하나...아직 구체적인 생각을 정리할 시간이 없어서 기자들의 질문에 즉답을 피했습니다만 전화로 많은 문의가 와서 짧은 생각을 올린다”며 미래통합당 쇄신을 위한 중요한 임무를 맡은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정치와 권력을 속성을 너무 잘 아시는 노련한 김종인위원장님과 경험은 부족하지만 열정과 실력 또 미래라는 가장 큰 힘을 가진 청년들의 멋진 콜라보가 되리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제1 야당인 미래통합당이 현재 위기에 처해있어 대한민국 정치 경제 안보 모두를 잠재적 위기상황으로 빠르게 몰고 가고있다고 말한 김 의원은 “총선 유세기간 내내 당선이 되면 당개혁에도 앞장서겠다고 외쳤는데 낙선을 하고도 그 약속을 지킬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으니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김 의원은 “더 치열하게 고민하고 기존의 여의도 관성과 싸워 이기겠습니다 우리의 변화와 혁신이 잘 마무리 되도록 응원 부탁드립니다”고 마무리했다.

미래통합당 상임전국위원회는 27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과 김현아 국회의원을 포함한 비대위 위원 6명을 확정했다. 통합당은 이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의 임기를 내년 재·보선이 있는 4월까지 연장하는 내용의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으며 여성과 청년들을 대위원으로 포진했다. 여성으로는 원내 김미애 당선자와 원외 인사인 김현아 의원이 포함됐으며 청년으로는 김병민 전 서울 광진갑 후보와 김재섭 전 서울 도봉갑 후보, 정원석 청사진 공동대표가 이름을 올렸다. 또 현역 남성 의원으로 재선의 성일종 의원이 포함됐다. 당연직으로는 주호영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참여한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민순 2020-06-10 07:24:45
고양시장으로 출마해주세요
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