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청동 청와대 진입로 가로막은 차벽 앞 촛불들
삼청동 청와대 진입로 가로막은 차벽 앞 촛불들
  • 노철중 기자
  • 승인 2016.11.27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로2가 종로구청로에 등장한 소녀상 눈길
차벽 앞에 운집해 있는 시민들.

26일, 제5차 박근혜 퇴진 요구 촛불집회가 평화적으로 마무리됐다. 광화문 일대에는 사상 최대 130만 명의 시민들이 운집했고 전국적으로 190만 명이 모였다.

종로2가 종로구청 진입로 부근 도로에는 대형 소녀상이 등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날은 2차례의 행진이 있었다. 1차는 오후 4시, 법원이 청와대로부터 200m 떨어진 신교동 교차로 앞까지의 거리 행진을 허용함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청운동 일대와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사직동 주민센터, 세움아트스페이스 앞 등 4개의 코스로 나눠 행진이 진행됐다.

광화문 오른쪽 삼청동 방향으로 시민들이 행진을 시작했다. 멀리 광화문이 보인다.

저녁 8시에 진행된 2차 행진은 청와대를 향해 9개 방향으로 일명 ‘포위 행진’을 했다. 주최측 사회자가 진행을 시작하자고 외치자 시민들은 각각 대오를 갖춰 자신들이 정해놓은 방향으로 자유롭게 행진을 시작했다. 

국립현대미술관 앞에 모인 집회 참가자들.

일부는 광화문 오른쪽 모퉁이를 돌아 삼청동 방향으로 향했다. 행진은 국립현대미술관 부근 삼청동 카페거리 초입과 정독도서관으로 이어지는 길목에서 막혔다. 경찰 차벽이 가로막은 것.

수만 명의 시민들은 차벽 앞을 운집해 박근혜 퇴진을 촉구하며 농성을 이어갔다.

경복궁 돌담길에서 시작된 차벽을 따라 시민들을 청와대 방향으로 계속 행진했다.
집회 현장에서 발견한 재미난 분장 모습.
빼곡하게 밀집돼 모여있는 시민들.
삼청동에서 정독도서관 방향으로 가는 골목들도 경찰이 차단하고 있다. 이 경계를 넘을 수 있는 사람들은 거주 주민들 뿐이다. 통과를 위해서는 주민등록증을 제시해야 한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