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환 고양시장, 서울시 상암소각장 건립 전면백지화 요구
이동환 고양시장, 서울시 상암소각장 건립 전면백지화 요구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2.09.05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기피시설 문제 못 풀고 고양시와 협의없는 일방적 발표”
“TF구성, 범시민 반대운동 등 강력 대응할 것”
난지물재생센터 모습
난지물재생센터 모습

[고양일보] 이동환 경기 고양특례시장이 서울시가 새로운 자원회수시설(생활폐기물 소각장) 입지를 마포구 상암동으로 결정한 발표에 대해 전면 백지화할 것을 요구했다.

고양시는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아무런 사전협의와 안내조차 없었던 이번 서울시의 일방적 발표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기존 서울시가 운영하는 난지물재생센터의 문제도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덕은동 주민뿐만 아니라 108만 고양시민을 우롱하는 행태로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지난 31일 서울시가 선정 발표한 마포구 상암동의 새 소각장 부지는 1일 1,000톤을 소각할 수 있는 대규모 시설로써 기존 750톤의 시설을 철거하고 새롭게 짓는다.

문제는 상암동의 새 소각장은 그동안 하수처리시설, 음식물처리시설, 분뇨처리시설, 슬러지건조 및 소각시설을 운영하는 서울시 난지물재생센터 때문에 30년 이상 피해를 보고 있는 난점마을 등 자연부락이 인근에 위치해 있고, 더욱이 이 소각장 부지와 더 가까운 곳에는 덕은지구 4,815세대가 입주를 시작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이에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서울시가 입지선정위원회를 꾸려 선정했다고는 하지만, 우리 시와는 그 어떠한 사전대화의 노력조차도 없었다”면서 “기존 서울시가 운영하는 난지물재생센터, 승화원, 벽제묘지 등 기피시설로 고통받아온 고양시민에 대한 일말의 배려도 없었던 것이 더 놀랍다”고 밝혔다.

또한 이 시장은 “지금이라도 새 소각장 건립을 전면 백지화하고 기존 서울시 운영 기피시설의 현대화·지하화 등 고양시민이 원하는 대책부터 내놔야 한다. 계속 고양시민의 목소리를 외면한다면 기존 기피시설의 이전을 보다 서둘러야 할 것”이라면서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시장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고양시는 ‘상암동 입지선정 대응 TF’를 구성하여 대응하고, 필요시 범시민 반대운동 등 강력한 대응을 추진할 방침이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