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시민단체 공동성명, “이인재 전 파주시장 고발한다!”
고양 시민단체 공동성명, “이인재 전 파주시장 고발한다!”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2.08.0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 시민단체 공동성명 모습
고양 시민단체 공동성명 모습

[고양일보] 고양시의 대표적인 시민단체들은 8월 7일 이인재 전 파주시장에 대해 ‘고양시민을 고소하는 정치인을 고양시민께 고발한다!’는 성명서를 냈다.

시민단체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6월 16일 이인재 씨가 일산서부경찰서에 ‘허위사실로 인한 명예훼손’과 ‘위 사실 유포 혐의’로 보수시민단체 J 대표를 고소, 28일 ‘혐의없음(불송치)’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사건은 이 씨가 고양시병 조직위원장에 공모하자, 고양시 보수 성향의 다수 시민단체가 이에 대한 반대 성명서를 내면서 시작됐다.

당시 시민단체는 ‘국민의힘은 더 이상 고양시를 전과자의 천국으로 만들지 말라!’라는 성명서에서 이 씨가 ‘전과 3범’인 점, ‘전형적인 철새 정치인’이라는 점 등을 지적했다.

성명서에서 이 씨는 ▲음주 전과(150만원 벌금), ▲선거법 위반(공무원 동원 선거운동, 150만원 벌금), ▲업무상 배임(500만원 벌금) 등을 받는 자라고 지적하면서, “국민의힘은 당장 이 낡고 썩은 정치를 걷어 들여야 한다”라고 했다.

이 씨가 모 시민단체 대표를 허위사실로 인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것은 성명서에서 업무상 배임이 시장 재임 시라고 한 부분이다. 즉, 업무상 배임으로 500만원 벌금을 선고 받은 것은 시장 재임 ‘시’가 아니라, 시장 재임 ‘후’의 행위라는 것이다.

2015년과 2016년 뉴시스 등의 기사(△이인재 전 파주시장 재임시절 4억원 횡령 (파주시) 감사자료 '파문', △파주시민 1000여명, '횡령 의혹' 이인재 전 파주시장 고발)에는 업무상 횡령 보도가 여러 번 나온다.

고소당한 J 대표는 “이 씨가 음주운전, 선거법 위반, 업무상 배임 등으로 전과 3범인 것은 엄연한 사실이다”며 “시장 재임 ’시‘가 아니고 재임 ’후‘라며 단순 착오한 내용을 약점으로 잡아 시민단체 대표를 경찰에 고소하는 것은 정치지도자로서 합당한 처사는 아닐 것”이라고 했다.

21c고양시민포럼, 고양자치발전시민연합, P-플랫폼 고양, 고양시 개발비리 조사위원회 등은 성명서를 통해 “우리 시민단체 일동은 고양시병 조직위원장에 ▲ 전과 3범의 정치인, ▲ 시민단체 대표 등 고양시민을 고소하는 정치인, ▲ 정치 유불리에 따라 떠도는 철새 정치인 ▲ 부패정치인, ▲ 지역 연고 없는 낙하산 정치인의 지역 당협위원장 임명에 절대적으로 반대함을 국민의힘 중앙당과 경기도당, 고양시민께 천명한다”라고 밝혔다.

이 소식을 들은 한 파주시민은 “파주시에서도 이 씨가 시장 재직 시, 본인 마음에 들지 않으면 많은 사람을 고소 내지 고발을 수없이 했다”면서, “이런 버릇이 고양시에 가서도 여전하군요”라면서 씁쓸한 감정을 드러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