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수도사용량으로 고독사 위기가구 찾아낸다
고양시, 수도사용량으로 고독사 위기가구 찾아낸다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2.04.07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미터링’ 도입해 사회안전망 구축

[고양일보]  고양시가 실시간으로 수도사용량을 분석해 취약계층의 이상 징후를 신속히 발견하고 조치할 계획이다.

고령화와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고독사와 같은 사회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고양시는 ‘스마트미터링’ 시스템을 활용한 사회안전망 서비스를 오는 11월 중 도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스마트미터링이란 기존 아날로그 방식의 수도계량기에서 디지털 무선통신기술을 통해 수돗물 사용량을 파악하는 기술이다.

스마트미터링 시스템을 이용하면 원격검침이 가능해질 뿐만 아니라 다양한 물소비량 정보를 일/시간 단위로 분석이 가능해진다. 실시간으로 누수발생 집중감시, 시간대별 물 사용량 파악이 가능해져 수도사고 발생시 초기에 대응할 수 있다.

시는 스마트미터링 시스템을 사회안전망 서비스 구축에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현재 고양시의 1인가구는 매년 증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단절과 위험(빈곤, 실직, 질병 등)이 동시에 증가하고 있어 시 차원의 적극적인 고독사 방치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시는 독거가구 및 취약세대의 수도 사용량을 모니터링해 이상 상황(수도 과다사용 혹은 미사용)이 발견되면 사회복지부서에 알려 사례관리사 또는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등이 현장에 출동하는 사회안전망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취약계층이 많고 노후된 지역 등 5개동을 선정해 지역 내 독거노인 및 사회취약계층 등을 대상으로 스마트미터링 시스템을 활용한 사회안전망 서비스를 시범운영한 후 고양시 전 지역으로 확대․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