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저격수’ 김유찬, 대통령 출마 위해 3일 귀국
‘MB저격수’ 김유찬, 대통령 출마 위해 3일 귀국
  • 최항준 기자
  • 승인 2021.12.09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년간 외자유치활동을 기록한 자서전 ‘zero to heroes’ 책 출간도
김유찬 씨, 대통령 출마 위해 지난 3일 귀국
김유찬 씨, 대통령 출마 위해 지난 3일 귀국

[고양일보] 지난 3일 호주에서 싱가포르를 거쳐 대한민국 땅을 다시 밟은 ‘김유찬 씨’는 공항에서 마중 나온 지지자들에게 “대한민국을 구하러 왔다”라고 첫 소감을 밝혔다

김 씨는 “지금은 제가 비록 무명의 선수이고, 대선 레이스도 늦게 출발해 힘도 미비하지만, 함께 해주시는 동료분들이 있어 결코 희망이 없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는 대선 슬로건으로 ‘민족을 위해, 세계로, 미래로’를 내세우며, 민족 전체의 행복과 번영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그의 정책 슬로건은 'Up grade Korea'다. 그는 ▲몸과 마음이 건강한 국민중심의 대한민국 ▲코로나 장기화로 피폐해진 민생경제 재건 ▲대북정책 대전환 ▲부국강병 정책 ▲정치개혁 등을 통해 대한민국을 'G5' 반열에 올려놓겠다고 밝혔다.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경기도 모처에 자가 격리 중인 김 씨는 수일 안으로 출정식을 가지고 본격적인 선거 레이스에 뛰어들 예정이다. 선거 ‘도전캠프’는 종로구 안국동에 차렸다.

또한 김 씨는 자신이 지난 18년간의 외자유치활동을 기록한 책 ‘zero to heroes’를 곧 국문판·영문판으로 동시 출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넷플릭스에서 영화와 다큐멘터리로 제작될 예정인 이 책은 김 후보자가 40대 초반부터 60세까지 홍콩, 호주 등 세계 각국을 돌며 ‘외자 유치’라는 한 가지 목표를 위해 고군분투했던 처절한 삶의 기록을 담은 자서전적 에세이다.

과거 제17대 대선 당시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의 선거법 위반 혐의를 폭로했던 김 씨는 이를 기록한 '이명박 리포트'를 2007년, 2013년 두 차례 걸쳐 출판, 철저한 검증을 요구하다가 444일간 영어의 몸이 되기도 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