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올 가을엔 보호수 공원에서 쉬어가세요”
고양시, “올 가을엔 보호수 공원에서 쉬어가세요”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1.09.15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동 은행나무 보호수… 다시 주민 품으로
동네 뿌리 깊은 나무… 쉼터로 보다 가깝게
고양동 은행나무 보호수 공원 조성 후의 모습
고양동 은행나무 보호수 공원 조성 후의 모습

[고양일보] 덕양구 고양동에 600년 넘게 자리를 지켜온 은행나무 한 그루가 있다. 그동안 높은 옹벽으로 둘러싸여 존재조차 알 수 없었던 나무가 지난 8월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높이 24m, 둘레 6.7m로 우뚝 솟은 은행나무에는 오랜 세월이 그대로 담겨 있었다. 향교로 공부하러 가는 유생들, 벽제관 행렬을 구경하는 사람들, 수많은 사연도 함께 새겨져 있었다. 다시 마을 주민에게 활짝 열린 은행나무는 이제 새로운 이야기를 품게 됐다.

■ 고양동 은행나무 보호수… 다시 주민 품으로

덕양구 고양동 은행나무 보호수(경기-고양-12)는 조선 초기에 심어진 것으로 전해진다. 지금까지 은행이 열리는 튼튼한 나무로 일명 ‘향교골 은행나무’라고 불린다. 나무 밑둥에서 약 3m 지점에 기둥이 2개로 나눠지는데 한쪽에만 은행이 열린다. 가을이 되면 큰 은행나무는 단풍이 장관을 이룬다.

고양동 지역 주민들은 작년 6월 옹벽을 없애 시야를 확보하고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보호수 주변 공원화 사업을 건의했다. 이후 시에서는 진단 컨설팅을 했고,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사업을 설계했다. 5월 말부터 시작된 공사는 지난달 24일 마무리됐다.

공원은 1억 5천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덕양구 고양동 258-14번지 일원에 약 800㎡로 조성됐다. 옹벽을 허물고 진입로를 추가했으며 보호수 주변으로는 왕벚나무, 소나무, 철쭉 등을 심어 녹지 공간을 마련했다. 또 소규모 공연이 가능한 무대를 만들어 주민들에게 열린 공간도 제공했다.

■ 우리 동네 뿌리 깊은 나무… 쉼터·공원으로 보다 가깝게

시는 100년 이상 수령의 노목, 거목, 희귀목 중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있는 나무를 보호수로 관리하고 있다. 일부 보호수 주변으로는 쉼터나 공원을 조성해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고, 지역 주민들에게는 쾌적하고 안전한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일산 호수공원 회화나무 보호수 모습
일산 호수공원 회화나무 보호수 모습

일산 호수공원 내 회화나무 광장에는 200년이 넘은 보호수가 자리잡고 있다. 예로부터 나무의 꽃이 안쪽에서 피면 온 집안에 풍년이 들고, 밖에서부터 피면 논과 들에 풍년이 든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보호수를 품은 회화나무 광장은 시민들이 걷고 쉬어가는 힐링의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

덕양구 고양동 235-1번지에 위치한 보호수 주변에는 쌈지 공원이 있다. 500년이 넘은 느티나무는 새로운 벽제관을 증축하면서 만든 연못 주변에 심어졌다고 전해진다. 이곳에는 고양 지역 관리자들의 치적을 기리는 송덕비군도 있어 나무 그늘 아래에서 쉬어갈 겸 내 고장의 역사도 알게 된다.

또 고양시에서 가장 오래된 일산동구 산황동 417번지의 690년 느티나무 보호수를 비롯해 덕양구 오금동 594번지 경관녹지 내 은행나무 보호수, 덕양구 향동동 550번지 물향기공원 안에 있는 느티나무 보호수 등은 주민들이 쉽게 오고 갈 수 있는 곳에 위치하고 있다.

고양동 느티나무 보호수 모습
고양동(235-1번지) 느티나무 보호수 모습

현재 시에 보호수로 지정된 수목은 총 31개소 34그루이며, 매년 나무의사의 진단·처방을 받아 외과 수술, 병해충 방제 등 보호수의 건강한 생육을 위해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보호수 소재지 31개소 중 사유지 내 20개소 21그루에 대해서도 점진적으로 보호수 소재 토지를 매입해 공원화할 계획이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