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일자리기금 100억 전액 투입... 명분은?
내년 일자리기금 100억 전액 투입... 명분은?
  • 최국진 기자
  • 승인 2020.12.21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희망알바 6000에 참가한 시민이 버스정류장에서 스티커 제거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은 이 기사와 관련없음)
고양 희망알바 6000에 참가한 시민이 버스정류장에서 스티커 제거 작업과 청소를 하고 있다. (사진은 이 기사와 관련없음)

[고양일보] 고양시가 일자리기금 100억 전액을 투입, 공공일자리와 청년 일자리 사업 등을 추진한다는 발표에 일부 시민은 단순히 돈 나눠주기 위한 사업이 될까 우려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100억 규모의 일자리기금을 경기도 내 지자체 중 처음으로 조성했다.

방역·소독 및 발열체크 인력을 배치해 감염확산 차단에 나선 ‘코로나19 공공방역단’과 6천명의 단기 근로자를 채용한 ‘고양 희망알바 6000’ 등이 일자리기금으로 올해 시행된 공공일자리 사업 중 대표적인 예다.

지난 11월 26일 손동숙 시의원은 시정질문에서 “고양희망알바 6000은 ‘어거지로 만든 일자리’로 정작 취약계층은 몰라서 신청조차 못했다”고 집행부를 질타했다. 당시 손의원은 희망알바가 일하는 분에게도 경력이 되고, 고양 발전에도 도움이 되는 일자리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 일자리정책과 이홍연 팀장은 “손동숙 의원과 언론의 지적처럼 의미있는 일을 하기 위해 일자리에 대한 다양한 시민 제안을 검토 중”이라며, “다만, 올해는 급하게 시행하는 바람에 좀 더 고민할 수 있는 여유가 없었다. 이런 부분에 대한 보완도 충분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21년에도 코로나19 이슈가 당분간 지속되고 일자리 수요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고양시는 공공일자리 마련과 청년 일자리 관련 사업에 내년도 일자리기금 100억 전액을 사용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기금이라고 해서 마냥 묶어놓고 있을 수 없다”며 “일자리는 생존 그 자체이자 기본권이기에 비용을 떠나서 시민을 위한 작은 일자리 하나라도 최선을 다해 만들겠다”고 했다.

시는 우선, 고양 희망알바 사업을 내년에도 추진해 ▲2021년도 단기 희망알바 사업에 기금 40억여원을 투입해 700여명에게 일자리를 지원하고, ▲고양 희망-내일 일자리사업에 12억원을 들여 경력과 전문성을 가진 인력 100여명을 시간제로 채용해 공공기관 일손을 돕도록 한다.

둘째, 저소득층 생계보호를 위해 일자리기금 43억원을 사용해 ▲공공근로 900여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셋째, 청년층의 일자리 교육과 직장체험을 위해서 ▲ 고양맞춤형 일자리학교 운영비 3억원 ▲ 대학생 직장체험 연수사업비 2억 5000만원을 각각 편성해 400여명의 청년이 참여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이 소식을 들은 한 고양시민은 “올해처럼 버스정류장에서 하는 일 없이, 글씨도 보이지 않는 어깨띠를 매고 서 있는 알바는 그만했으면 좋겠다”면서, “시기가 시기인 만큼 일자리기금 전부를 사용하더라도, 일하는 분에게도 보람있는 일자리가 되고 시민 눈에도 명분 있는 사업이 되길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