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생태계교란종 붉은귀거북 퇴치활동 나서
수원시, 생태계교란종 붉은귀거북 퇴치활동 나서
  • 국명수 기자
  • 승인 2020.11.09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태계교란종 붉은귀거북 퇴치 활동
생태계교란종 붉은귀거북 퇴치 활동

[고양일보] 수원시가 지역 내 연못과 저수지 등에 서식하는 생태계교란종인 붉은귀거북 퇴치 활동을 벌였다고 9일 밝혔다.

수원시는 붉은귀거북 포획단과 함께 지난 4월부터 10월까지 수원지역 저수지와 연못 등 붉은귀거북의 주요 서식지에서 284개체를 포획했다.

미국 미시시피 지역이 원산지인 붉은귀거북은 번식력이 강하고 키우기 쉬워 애완용으로 인기가 높았다. 또 가격이 저렴해 방생 등의 종교행사에도 많이 이용돼 하천에 방류되기도 했다.

하지만, 고유 어종과 토종붕어 등을 가리지 않고 먹는 잡식성으로 개체 수가 증가하면서 서식지가 겹치는 한국 토종인 거북 남생이 개체 수가 줄자 환경부는 지난 2001년 붉은귀거북을 생태계교란종으로 지정했다.

박대호 붉은귀거북 퇴치단장은 “붉은귀거북을 애완용으로 키우다 처리할 경우 저수지나 하천에 방생하지 말고 거북을 뒤집어 땅에 묻어야 한다”며 “부득이한 방생 등의 행사에서는 우리나라 고유종으로 방생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