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거리두기 완화로 장애인시설 운영 재개
사회적거리두기 완화로 장애인시설 운영 재개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10.13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장이 이용 재개 시기, 서비스 방식 결정
총 11만여 시설 중 휴관 9만여 시설 운영 재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고양일보]  12일부터 코로나19로 인한 전국 사회적 거리 두기가 1단계로 조정됨에 따라, 장애인복지관 등 사회복지시설의 운영이 재개된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박능후 장관)는 1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사회복지시설 운영 재개 방안’을 보고했다. 

이에 따르면 각 지방자치단체장 책임하에 사회복지시설의 운영을 재개하되, 지역 발생 상황 등을 고려하여 이용재개 시기 및 서비스 제공 방식 등을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

각 지방자치단체가 운영 재개 전 시설 소독 및 방역계획, 단계별 프로그램 운영방안, 방역 물품 확보, 감염병 관리대책 점검 등 준비사항을 참고하여 사회복지시설별 방역 조치가 완료되었음이 확인되면 신속히 운영을 재개하도록 했다. 

또한, 지방자치단체장은 방역지침을 준수하는 범위에서 시설 운영의 세부적인 사항을 결정할 수 있다.

4㎡당 1명 범위 내에서 실내·외 프로그램 운영하고, 시간제 운영 또는 사전예약제 권장 등 이용자가 밀집하지 않도록 면적별, 요일별·시간대별 이용 인원을 제한하거나, 프로그램에 따른 식사 등도 테이블 간 1m 거리 두기 준수(띄워 앉기, 가림막 등 포함)하에 제공이 가능하도록 하는 등 제한할 수 있다.  특히, 고령층 등 고위험군이 이용하는 시설은 밀집 방지 등 방역 관리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여 보다 안전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특히 시설에서의 감염을 막기 위하여 시설 이용자, 종사자 및 방문객 등에 대한 방역 조치를 철저히 실시하고 주기적인 점검을 통해 시설의 감염 차단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8월 23일 전국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사회복지이용시설의 휴관을 권고하는 한편, 복지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긴급돌봄 등 필수서비스 제공에 노력해왔으며 9일 기준 총 11만4616개 시설 중 83.1%인 9만5279개의 시설이 휴관 중이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