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의원, 檢기소에 반박 "사적 유용한 바 없다”
윤미향 의원, 檢기소에 반박 "사적 유용한 바 없다”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0.09.14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불구속기소에 유감, 재판에서 저의 결백을 증명하겠다
보조금 수령・기부금품 모집, 요건 갖춘 합법적인 행위였다
안성힐링센터, 위안부 쉼터 역할 못해 평화 연대 공간 사용
윤미향 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윤미향 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고양일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정의연(정의기억연대) 이사장 당시 활동에 대해 검찰이 업무상 횡령・사기 등의 8개 혐의로 기소한 것에 대해 ”사적으로 유용한 바가 없다“며 반박하며 ”재판에서 결백을 증명하겠다“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검찰 수사 결과 발표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성실히 수사에 임했고, 충분히 해명했음에도 불구속기소를 강행한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에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윤 의원은 입장문에서 (가) ~ (바)로 나누어 검찰의 기소 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윤 의원 보조금 부정수령 및 사기 혐의에 대해 “정해진 절차에 따라 필요한 일체의 서류를 제출하고 요건을 갖추어 보조금을 수령하고 집행했다”며 "검찰이 주장하는 기부금품모집법 위반도 정대협 정관에도 나온 합법적인 행위였다"고 말했다.

또한, 윤 의원은 "개인명의 계좌를 사용했을 뿐 모금액은 모두 공적 용도로 사용했고, 윤미향 개인이 사적으로 유용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안성힐링센터 매입과정도 배임이 아니라고 하면서,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공간이었으나 이를 활용할 상황이 되지 않아 '평화와 연대의 공간'으로 활용했을 뿐”이라며 "공간을 사용하는 단체들의 책임감을 주기 위해 소정의 비용을 받은 것을 미신고 숙박시설로 치부한 검찰의 시각은 부당하다"고 반박했다.

끝으로 윤 의원은 “할머니들 곁에서 많은 분들의 응원과 연대를 받았던 시민운동가로서, 이제는 국민의 귀한 마음을 얻어 이 자리에 선 국회의원으로서, 좌절감을 딛고, 재판에서 저의 결백을 증명해 나아가겠다”며 “앞으로 국회의원으로서 역할에 충실하고 국난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