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비 지원 놓고 여야 공방
통신비 지원 놓고 여야 공방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9.10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만족해할 것" vs "이낙연 포퓰리즘“
여권에서도 비판 목소리, 여론도 시큰둥

[고양일보] 여권이 추진하는 '13세 이상 전 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을 두고 여야는 10일 날 선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이 전 국민 지원에 '이낙연 포퓰리즘'이라고 공세를 펴자, 더불어민주당은 '피해 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이라는 논리로 맞섰다.

다만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여권에서도 비판적 목소리가 나오고, 여론도 우호적이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여당도 당혹해하는 기류가 감지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통신비는 직접 통신사로 들어가 버리니 승수 효과가 없다"며 "영세 자영업자나 동네 골목의 매출을 늘리는 효과는 기대하기 어려워 아쉽다"고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전액 무료가 훨씬 더 필요하고 긴급하다"며 "문재인 포퓰리즘을 넘어 이낙연 포퓰리즘이 다시 자라고 있는 것 아닌가 걱정"이라고 말했다.

김선동 사무총장은 페이스북 글에서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고통을 더 겪는 국민을 먼저 도와야 한다'고 했다가 반대로 통신비 2만원을 13세 이상 국민 모두에게 주자고 (대통령에게) 건의했다고 한다"며 "푼돈 2만원을 전 국민 배급하자며 줏대가 흔들렸다. 완전 도돌이판"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측은 비대면 활동 증가에 따라 데이터 통신량이 작년 같은 시기보다 크게 늘어나며 통신비 부담이 커졌다며 반박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