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경비원 인권・양육비 지원 등 조례 가결
고양시, 경비원 인권・양육비 지원 등 조례 가결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0.07.2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비원 인권 증진 조례, 근무환경개선과 주민들 인권의식 향상
한시적 양육비 지원조례, 전국 최초 1인당 20만 원 9개월 지원
이재준 고양시장, “정책혁신 주도해 시민 복리 증진 앞장설 것”

[고양일보] 고양시가 7월 23일, ‘공동주택 경비원 인권 증진에 관한 조례안’과 ‘고양시 한시적 양육비 지원에 관한 조례안’ 등 사회적 약자를 지켜주고, 시민 복리를 증진하기 위한 2개의 조례안이 시의회에서 가결됐다고 밝혔다.

고양시청
고양시청

우선 ‘공동주택 경비원 인권 증진에 관한 조례안’은 사회적 약자에 해당하는 공동주택 경비원의 인권 보호와 증진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하고, 공동주택 관리 주체 등 사용자와 경비원이 상생하는 건강한 지역사회를 구성하는 데 목적이 있다.

휴게실 · 편의시설(화장실, 샤워시설) · 냉난방설비 등 시설개선을 통한 경비원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교육 · 홍보 등을 통해 경비원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입주자들의 인권 의식 향상을 위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고양시는 지난 5월 극단적 선택을 한 서울 강북구 아파트 경비원 사태와 관련해, 경비업 종사자들의 최소한의 인권과 복지를 법으로 보장하는 '경비원 인권지원 조례' 제정을 추진해왔다.

현재 경비원들은 경비업법과 공동주택관리법을 이중적으로 함께 적용받고 있어 복지 사각지대가 다소 존재한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대부분 은퇴자나 취약계층으로 다른 직장을 구하기 어려운 경비원들에게, 공동주택 관리자와 주민들이 곧 생사여탈권을 쥐고 있다"고 밝히고, "이번에 마련된 조례가 노동과 인권이 혼재된 상황에서 생계를 위해 최소한의 인권을 포기하는 사례가 추가 발생하는 것을 막아 주는 데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고양시는 전국 지자체 가운데 최초로, ‘한시적 양육비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마련했다. 양육비 채무자로부터 양육비를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양육비 채권자에게 한시적 양육비를 지원해, 자녀의 안전한 양육환경을 조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2018년 여성가족부에서 실시한 ‘한부모가족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한부모가족의 80%가 교육비와 양육비 부담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78.8%는 양육비 채무자로부터 양육비를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고양시에서는 양육비 채무자로부터 양육비를 지급받지 못해 미성년 자녀의 복리가 위태롭게 될 우려가 있는 가정을 대상으로, 지원요건을 충족하는 양육비 채권자에게 자녀 1인당 20만원씩 9개월 동안 ‘한시적 양육비 지원금’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조례안을 마련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