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기 고양시의회 의장 등, 전원 초선의원으로 구성?
후반기 고양시의회 의장 등, 전원 초선의원으로 구성?
  • 최국진 편집국장
  • 승인 2020.06.16 11: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일보] 후반기 고양시의회 의장(1명), 부의장(1명), 각 상임위원장(5명) 등을 전원 초선 시의원으로 구성할 것을 건의하는 주장이 나와 귀추(歸趨)가 주목된다. 이는 비리행정척결운동본부 고철용 본부장이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나온 내용이다.

현재 고양시의회 초선의원은 전체 33명 중 24명(73%)으로 초선이 절대다수인 상태라 현실성 없는 의견은 아니라는 점에서 공감대 형성 여부가 관건이다.

고양시의회
고양시의회

현 이재준 고양시장의 부정선거 이행각서, 공직 사회의 혼란, 시민의 당혹감, 고양시의회와의 불협화음 등으로 고양시 정치와 행정 전반이 어수선하다. 시장과 시의장의 대립으로 시의회 사무국장이 6개월째 공석이다. 시장은 검찰 조사에 대비해 변호사를 선임했고, 검찰에 이미 출두한 것이 아닌가 하고 소문이 무성하다.

이에 대해 고양시의회도 책임이 있다. 민주당 시장과 의장의 대립 속에 민주당 시의원들 사이의 대립, 시의원의 음주운전 파동, 절대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과 소수 야당과의 상호 소통 부족, 집행부 견제 부족 등이 거론된다.

고 본부장의 주장 근거는 “지난 지방선거 당시 최성 전 시장의 적폐를 물리치기 위해 민주당 고양시장 예비후보들이 원팀(OneTeam)을 구성했으나 시장에 눈먼 이재준 현 시장이 원팀을 배신했고, 당시 작성한 이행각서로 이 시장은 취임 초부터 인사 비위, 소통 부재, 대의 기관인 시의회를 무시했다”는 것이다.

또한, “전반기 고양시의회는 이 시장의 독선 행정·비리 행정·비밀 행정 등 각종 적폐 행위에 감시·감독에 실패했다”며 “최성 전 시장의 적폐로 고양시 행정의 발목을 잡고 있으니 최성 전 시장 당시 시의원은 적폐 행정을 막아내지 못한 도의적인 책임을 통감하는 뜻으로 이번 의장단 구성에는 빠지고 이선으로 물러나라”는 것이다.

고 본부장은 이재준 고양시장과 관련된 부정선거 이행각서 파동으로 107만 고양시민과 2800여 공직 사회는 사실상 공황 상태에 빠져들었다고도 했다.

고 본부장은 “사실상 시장 자리는 현재 유보 상태에 버금가는 것으로, 이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후반기 시의회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은 그동안 모든 관행과 관례를 뛰어넘어서 흐트러진 민심을 수습하고 우왕좌왕하는 공직 사회의 희망을 주기 위해서도 혁신적 발상에 의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며, “실력 있고 진취적인 기상으로 의장 등 7명 모두 초선의원들이 맡아서 전면에 서서 집행부를 효율적으로 감시·견제하고 경륜 있는 중진 시의원들은 후방에서 초선 시의원들을 독려함으로써 활기찬 고양시의회를 만들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고 본부장은 “후반기 시의회는 각종 현안에 대하여 정파를 떠나 협치(協治)를 하겠다는 약속의 의미로 여야, 무소속, 비례를 존중하여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구성을 건의한다”며 “이러한 개혁적 발상의 전환을 통해 후반기 시의회를 시작한다면 108만 시민들과 2800명 공무원들은 33명의 시의원들을 더욱 신뢰하고 존경할 것”이라고 했다.

현재 후반기 의장감으로 각 3선인 더불어민주당 윤용석 시의원(원신·흥도·고양·관산)과 이길용 시의원(송산·송포)이 거론된다.

민주당 의총을 통해 고양시의회 의장은 선출할 것이지만, 시민들이 보는 눈은 편치 않다. 소위 마땅한 '깜'이 없다는 것이다.

전직 한 시의원은 “한 분은 현 이재준 시장과 많은 부분에서 친밀하여 과연 후반기 의장으로 집행부를 견제(牽制, Check)할 수 있겠느냐는 의구심이 들고, 다른 한 분은 고양시민과 고양시의원 32명을 대표하여 대내외적으로 활동하기에는 좀 아쉬운 부분이 있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시의회를 잘 아는 전직 공무원은 “두 분 모두 아쉬움 점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과연 초선 중에서 의장을 할만한 중량감 있는 시의원이 있느냐 하는 점도 고려되어야 한다”며 “입장이 잘 정리되지 않으면 현 이윤승 의장이 다시 부각될 가능성도 있다”고 조심스럽게 내다봤다.

02
6개월째 공석인 고양시의회 사무국장실, 고양시장과 의장의 대립으로 의회 공무원들의 눈치만 쌓여 가고 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양시민입니다. 2020-06-22 17:43:40
107만 고양시 의회를 이끌고 고양시장을 견제할 다선시의원이 없는 것은 사실입니다.인물이 없다는 것이지요.
그나마 초선 시의원중
민주당..김해련 시의원
미통당..이홍규 시의원
정의당..박한기 시의원
정도면 시장을 효율적으로 견제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가능성은 희박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