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기업·소상공인 경기신보 대출·보증 수요 폭증
코로나19 피해 기업·소상공인 경기신보 대출·보증 수요 폭증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03.30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경기신보 고양지점에 지원 인력 파견
중소기업 5억, 소상공인 1억 이내 대출 지원

[고양일보] 코로나19로 인해 경영난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을 지원하는 경기신용보증재단(이하 경기신보)의 대출 및 보증 수요가 폭증하고 있다.

경기신보에 따르면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관련 하루 상담문의가 250~300건, 서류접수가 150건에 달하고 있으며 현장실사 및 서류심사 등으로 하루 50여건이 처리되고 있다.

이에 경기신보 고양지점은 주변 거점은행과의 업무 협업을 통해 대출상담과 서류접수를 은행에서 처리토록 하고, 최근 7~8명의 인력을 충원해 하루 처리건수를 100건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양시는 지난 26일 경기신보 고양지점을 방문해 코로나19 중소기업·소상공인의 피해 지원 현황을 공유하고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시는 자금 지원의 원활한 업무 진행을 위해 지난 23일 고양시기업애로상담센터 직원을 경기신보에 투입한 데 이어 4월 1일부터 지원인력을 추가 배치 할 예정이다.  또한 시로 접수되는 코로나19 자금 지원 문의에 대해서도 거점은행을 통한 업무처리 방법을 적극 안내하기로 했다.

경기신보는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중소기업은 업체당 최대 5억원, 소상공인은 업체당 최대 1억원 이내 대출해 준다.  대출을 희망하는 경우 먼저 거점은행을 방문해 상담 후 서류를 제출하고 재단의 보증 승인을 받으면 해당 은행에서 대출이 가능하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