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고양시 갑·을·병, 합동공약발표
정의당 고양시 갑·을·병, 합동공약발표
  • 국명수 기자
  • 승인 2020.03.2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고양 그랜드플랜' 고양시 발전방향 담아
박원석, 교통평등권 실현과 새로운 경제지도
박수택, ‘그린뉴딜 고양’ 전략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좌측부터 고양병 박수택 후보, 고양갑 심상정 대표, 고양을 박원석 후보, 비례 김혜련 후보
좌측부터 고양병 박수택 후보, 고양갑 심상정 대표, 고양을 박원석 후보, 비례 김혜련 후보

[고양일보] 정의당 고양시 갑·을·병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단이 25일 고양시의회 영상회의실에서 합동공약발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먼저 심상정 대표가 지난 출마 기자회견에서 발표한 고양의 새로운 비전 ‘고양 그랜드플랜’이 ‘고양을 박원석 후보’와 ‘고양병 박수택 후보’의 공약과 근간을 이루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기자회견이 시작됐다.

심 대표는 “‘고양 그랜드플랜’은 지역구 공약을 넘어 고양시 전체의 발전방향을 담았으며, 그 이유로 고양시는 정의당의 정치 1번지로 전국에서 정의당이 가장 많은 지지를 받는 곳이 고양시”라며, “이에 정의당 3명의 후보들은 단지 지역구 차원의 공약이 아니라 고양시 전체에 대한 비전을 책임 있게 제시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심상정 대표가 '고양 그랜드플랜'을 설명하고 있다.
심상정 대표가 '고양 그랜드플랜'을 설명하고 있다.

이어 심 대표는 “새로운 전략으로 변화하는 덕양 지역을 축으로 하여 도시기능을 통합시키고 새로운 발전 모델을 세워, 고양시 전체 발전으로 이끌어야 한다”며, “고양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100년 자립도시의 기반을 갖출 때 고양은 경기도 최고의 도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의 발언에 이어서 고양을 박원석 후보가 ‘고양의 교통평등권 실현과 새로운 경제지도 그리기’에 대해 설명하면서 △친환경 순환 트램 △도시철도 인프라 건설 추진 △대곡역 ‘고양국제철도터미널’ 유치 △인쇄·공예 특화된 산업 클러스터 조성 △화훼산업 경쟁력 강화 등을 제시했다.

고양병 박수택 후보는 ‘그린뉴딜 고양’ 전략으로 △2030년까지 전력에너지 자립도 40% 증가 △노후 주택·상가 그린리모델링 △난개발 지역 재정비 등과 함께 일자리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비례 김혜련 후보가 “고양시 발전에 가장 큰 걸림돌은 이중삼중 중첩된 규제들의 정책실패”라며, “수도권정비법에 따른 ‘과밀억제권역’ 지정은 고양시가 자립도시로 성장하는 데에 장애가 되고 있으며, 오히려 100만 도시임에도 생산기능을 갖추지 못한 거대한 배드타운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