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앙탄현 공공주택지구 공청회, 지역 주민들 ‘분노 폭발’
고앙탄현 공공주택지구 공청회, 지역 주민들 ‘분노 폭발’
  • 국명수 기자
  • 승인 2019.12.20 17:56
  • 댓글 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탄현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설명 공청회’에서 지역 주민들이 공청회 진행을 막아섰다.
‘고양탄현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설명 공청회’에서 지역 주민들이 공청회 진행을 막아섰다.

[고양일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19일 홀트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개최한 ‘고양탄현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설명 공청회’가 파행과 혼란 속에 끝났다.

이날 공청회는 지난 12일 열린 ‘고양탄현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설명회’에서 접수된 주민의견 수렴에 따른 조치계획 설명과 질의응답을 하는 자리로 탄현 지역 주민들과 일산연합회 회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공청회는 시작 전부터 사업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징을 동원한 현수막과 피켓 시위 등으로 어수선한 가운데 시작됐지만, 주민들의 계속된 반발로 5분 만에 설명을 중단하고 화이트보드를 걷어 올렸다.

이어 진행된 질의응답에서도 사업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단상으로 올라와 진행을 막았으며, 이 과정에서 주민들과 LH 직원들이 뒤엉키며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편, 고앙탄현 공공주택지구는 탄현동 일원 41만5745㎡(12만5763평)에 행복주택 1948세대를 포함한 3628세대 규모의 아파트 단지가 들어설 예정이다.

지역 주민들이 고양탄현 공공주택지구와 금정굴 평화공원을 반대를 외치고 있다.
주민들이 고양탄현 공공주택지구와 금정굴 평화공원을 반대를 외치고 있다.
지역 주민들의 반발로 설명을 종료하고 화이트보드를 걷어 올리고 있다.
주민들의 계속된 반발로 5분 만에 설명을 중단하고 화이트보드를 걷어 올리고 있다.
지역 주민이 단상으로 올라가 진행을 막아섰다.
단상으로 올라가 진행을 막아섰다.
LH 직원들과 지역 주민들 간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LH 직원들과 지역 주민들 간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현영 일산연합회 상임대표도 분노를 참지 못하고 단상으로 올라가 LH 직원들에게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이현영 일산연합회 상임대표가 단상으로 올라가 LH 직원들에게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행인 2019-12-21 11:17:12
집좀 그만지어라.
LH 이것들은 집장사하냐.탄현.중산에 지으면 주변 또 폭락이고
전세도 안나간다.
얼만전 칸텍스분량으로 고생했는데 장난하냐

하소연 2019-12-21 01:44:09
탄형동,중산동주민 호구아니다

물러가라

절대 안된다! 2019-12-20 23:45:00
이게 공청회냐~ 통보지!
고양시 직원은 어찌 한명도 안보이냐!

절대~~~~ 안돼~~~ 2019-12-20 21:50:52
결사반대~~~~
교통 해결이나 해라~~~
납골당~~~ 임대주택~~~
절대~~~~ 안돼!!!!!!
안돼!!!!!!!!!!!

멋쟁이75 2019-12-20 20:00:08
Lh공사 미친놈들 일산에서 영원히 out
민주당 일산에서 ou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