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난 휩싸인 변상욱 앵커, ‘수꼴’ 발언 사과
비난 휩싸인 변상욱 앵커, ‘수꼴’ 발언 사과
  • 미디어고양파주
  • 승인 2019.08.26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고양파주] 변상욱 YTN 앵커가 24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비리 의혹 규명과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에 참가한 청년에게 ‘수꼴(수구 꼴통)’이라는 표현을 한 것에 대해 25일 저녁 8시경 사과했다.

01
변상욱 앵커가 진행하는 YTN의 '뉴스가 있는 저녁"(중앙이 변 앵커)

변 앵커는 자신의 트위터에 청년단체 ‘청년이여는미래’ 대표 백경훈 씨에게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지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다”라고 했다가 큰 비판에 직면했다.

이에 대해 백 대표는 “변 앵커는 저와 저의 가족을 조롱하고 짓밟았다. 조국 같은 특권층 아버지가 없어 노력하고 노력해도 장학금·무시험전형 같은 호사를 누릴 길 없는 청년들의 박탈감과 분노를 이야기한 것”이라며, “아버지는 안 계셨지만, 어머니와 동생들과 꽤 잘 살아왔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백 대표는 대학 때 아버지가 돌아가신 것으로 알려져 있다.

페이스북, YTN노조 등에서 비판이 잇따르자, 변 앵커는 ‘수꼴’이라는 표현을 쓴 데 대해 “경솔한 표현”이라며, “아프게 반성하고 있다. 제 글로 마음을 다친 당사자 및 관련된 분들께도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02
25일 저녁 8시경, 변상욱 앵커가 올린 사과의 글

변 앵커는 36년간 몸담은 CBS에서 정년퇴임한 뒤 YTN에서 뉴스 토크쇼 메인 MC로 활동 중이다.

<변상욱을 糾彈(규탄)한다> : 고양시 거주, 변상욱 앵커를 아는 언론계 대선배의 글

YTN 변상욱 앵커(anchor)는 함량 미달의 방송 진행자임을 스스로 인정했다. 권력 지향성 해바라기 좌파 편향의 조무래기 방송인에 다름아니다.

YTN 역대 사장 가운데는 KBS시절 내게 기자 수습을 받은 사람도 있었고, 전두환 대통령 시절 언론 통합 때 타 방송에서 KBS로 와서 보도본부에서 함께 근무했었던 후배 기자들도 있었다.

그 시절 세계적인 케이블 방송인 CNN 같은 좋은 방송을 만들어 달라고 격려도 하고 그랬었다. 한데 YTN 그 방송의 앵커 변상욱은 광화문 집회에 나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를 비판 했다고 해서 꿈 많은 한 젊은 대학생에게 수고 꼴통 앞잡이라고 매도했다는 보도가 메이저 언론을 통해 전해졌다.

아연 실색 했다. 참 나쁘고 비겁하고 교활한 방송인이라고 말할 밖에 더 할 말이 없다. 그 사람(변상욱) 기독교 방송에서 YTN으로 옮겨온 사람이다. KBS 현역 시절 보도본부 시사프로 그램 앵커를 비교적 오래 했었던 올드보이 선배의 한 사람으로서 나무라지 않을 수가 없다. 기가 막힌다는 생각이 들었다.

변상욱 얘길 듣고 광화문의 그 학생이 쓴 반박의 글을 봤다. 아버지를 일찍 여의고 동생과 함께 어머니를 모시고 참 열심히 살고 있는 평범한 가정의 학생으로 알려졌다. 난 조국과 같은 아버지가 없단 얘길 학생 대표로 나와 광화문 광장에서 사자후를 토해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만약에 내 앞에서 변상욱이 그런 얘길 했었다는 걸 상상해 봤다. 당장에 그 자리에서 귀싸대기를 때렸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다. 언론이 바로 서야 그래도 희망이 있는데 큰일이다.

변상욱은 언론인이라기보다는 권력에 기생해서 한목 보려 하는 아첨배에 다름 아니다. 이 얘기를 지인들에게 창공에 띄우는 참뜻을 헤아려 주었으면 고맙겠다. 권력이 영원할 것 같지만 이 정권은 이미 벼랑길 변곡점을 넘어서서 내리막 길로 들어서고 있는 징조가 보이기 시작하고 있다. 하느님은 결코 우리나라를 버리시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