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각오 법리투쟁 전환, 박근혜 대통령
탄핵각오 법리투쟁 전환, 박근혜 대통령
  • 김이수 기자
  • 승인 2016.12.06 18: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핵이 가결되면 받아들여서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

박근혜 대통령은 6일 "탄핵소추 절차를 밟아 가결되더라도 헌법재판소 과정을 보면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차분하고 담담하게 갈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로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를 면담한 자리에서 "탄핵이 가결되면 받아들여서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당에서 이런 입장을 생각해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또 '4월 퇴진·6월 조기대선' 당론을 무효화하고 오는 9일 국회의 탄핵 표결에 자유투표 당론으로 참여할 수밖에 없다는 이 대표와 정 원내대표의 설명을 듣고 고개를 끄덕거리며 수용했다고 정 원내대표는 전했다.

박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탄핵안이 가결되더라도 헌법재판소 심리가 완료될 때까지는 스스로 사임하는 일은 없을 것이란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청와대 참모들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본인 혐의를 둘러싼 법리적 다툼에 자신 있어 하고, 탄핵안이 가결되면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을 통해 승부를 보겠다는 생각이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미르·K스포츠 재단 모금은 정상적 국정의 일환이며, 만약 최순실씨 비리가 있었다면 본인과 무관한 개인 비리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연설문 등 기밀유출 의혹에 대해서도 본인의 지시가 전혀 없었다고 변호인 등을 통해 반박한 바 있다.

기동민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에서 이날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 정진석 원내대표의 청와대 회동에 대해 "여전히 반성은 없었고, 마지막까지 꼼수와 변명으로 일관했다"며 "모든 책임을 야당에 돌리고 탄핵전선을 흔들어보겠다는 '껍데기 회동'에 불과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이 듣고 싶어 한 얘기는 즉각 퇴진과 조건없는 사퇴, 통렬한 반성이었는데, 대통령은 또 한 번 230만 촛불과 5천만 국민의 마음을 외면했다"며 "흔들림없이 탄핵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국민의 90% 이상이 박 대통령을 사실상 탄핵했음에도 불구, 요식절차에 불과한 헌재 결정을 기다리겠다는 건 국민의 뜻을 아직도 전혀 모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아직도 국민의 요구를 그렇게 모르는 대통령이 있을 수 있는지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참 파렴치한 말씀"이라며 "오직 탄핵의 길로 매진한다는 걸 국민 앞에 밝힌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친박, 비박 할 것 없이 모두 탑승해 박 대통령을 탄핵하자"고 주장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일산시만 2016-12-06 20:15:50
드디어 탄핵되는건가!! 그럼 다음에는 헌법재판소앞으로 가야겠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