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고의 ‘지속가능 마이스 목적지’로 우뚝 서다
고양시,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고의 ‘지속가능 마이스 목적지’로 우뚝 서다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2.11.20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GDS-I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1위·세계 18위 달성

[고양일보] (사)고양컨벤션뷰로(이사장 이동환 고양시 시장)에 따르면 올 해 실시된 ‘글로벌 마이스 목적지 지속가능성 평가(Global Destination Sustainability Index, 이하 GDS-I)’에서 고양시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1위를 세계에서는 취리히에 이어 18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GDS-I는 공신력 있는 글로벌 지속가능 마이스 목적지를 평가하는 도시 협의체인 ‘글로벌 목적지 지속가능성 운동(Global Destination Sustainability Movement, 이하 GDSM)’에서 실시하는 평가로서 매년 환경, 사회, 마이스 인프라, 도시마케팅 조직(Destination Marketing Organization, 이하 DMO) 총 4가지 영역에서 마이스 목적지의 지속가능성을 평가하고 그 결과를 매년 11월 국제컨벤션협회(ICCA: International Congress & Convention) 총회에서 그 결과와 도시별 순위를 발표한다. 현재 GDS-I의 회원 도시는 유럽, 북미, 아시아 지역 90개 마이스 도시가 가입되어 있으며, 올해는 총 78개 도시가 평가에 참여했다.

마이스 목적지로서 고양시를 국내외에 알리고 있는 고양시 마이스 산업 전담조직인 고양컨벤션뷰로는 2017년 국내 최초로 GDSM에 가입하고 매년 평가에 참여하여 지속가능 마이스 목적지로서 고양시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 2017년 30% 달성을 시작으로, 2018년 48%, 2019년 54%, 2020년 56% 등 점진적인 향상을 이끌었다. 지난해 2021년에는 서유럽 도시들의 평균 지수인 61%에 인접한 60%를 달성한데 이어, 올해는 78%를 달성함으로써 세계적인 지속가능성 도시들과 어깨를 함께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번 결과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고의 지속 가능 마이스 목적지로 손꼽히는 호주의 멜버른과 시드니는 물론 싱가포르를 넘어서는 쾌거로 명실공히 고양시는 지속 가능 마이스 목적지로서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넘어 지속가능성 최고 대륙인 북유럽 국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성과이다.

고양컨벤션뷰로는 마이스 산업에 있어 지속가능성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대한민국 지속가능한 마이스 수도, 고양시’를 목표로 지속가능성 향상을 위한 다양하고 선도적인 노력을 진행해 왔다. 이를 위해 2019년 국내 최초로 산·학·관 및 지역사회가 함께하는 지속가능성 전문위원회 설립 및 운영해 오고 있으며 이를 통해 지속가능성 마이스 전략 수립, 지속가능한 행사 개최 매뉴얼 개발에 이어 고양시 지속 가능 행사 평가 지표 개발 등의 지속 가능 마이스 실천을 위한 토대들을 갖춰오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마이스 업계, 지역사회가 함께하는 마이스 지속가능성 캠페인 등을 개최함으로써 세계를 선도하는 지속 가능 마이스 도시가 되기 위한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

고양컨벤션뷰로의 이상열 사무국장은 “이번 순위는 지속가능성을 통해 고양시 마이스 산업 생태계 구축 및 경쟁력을 위해 노력한 결과로, 이를 통해 고양시의 국제적인 지속 가능 마이스도시로써의 가치와 경쟁력을 보여 줄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하며 “이번 결과를 계기로 지속가능성을 통한 고양시만의 마이스 도시로서의 경쟁 우위를 확보하고, 국제적인 마이스 행사 유치 확대 포함 마이스 가치 및 효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