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특례시, 수돗물 안정성 점검 나서
고양특례시, 수돗물 안정성 점검 나서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2.09.2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water 경기서북권지사 고양정수장 현장 방문

[고양일보]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가 지난 22일 k-water 경기서북권지사 고양정수장의 수돗물 생산 공급 및 정수처리 공정 시설을 현장 방문했다.

최근 전국에서 깔따구 유충 수돗물에 대한 논란이 발생하고 낙동강 녹조가 심화되는 등 수돗물 안전성에 대한 시민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수돗물 생산시설에 방문해 위생 관리 상황을 점검했다.

현장을 방문한 고양시 상하수도사업소 관계자는 깔따구 유충과 녹조에 대한 사전예방 및 발생시 단계별 대응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지사 관계자들과 질의·응답시간을 가졌다.

이후 중앙제어시스템 등 생산시설에 방문해 정수 처리 현장을 점검하고 수돗물의 생산·공급을 관리하는 원격감지시스템을 둘러보았다.

시 관계자는 “최근 깔따구 유충과 녹조 때문에 많은 시민이 수돗물 안전을 걱정하고 있다. 믿을 수 있는 수돗물 공급을 위해 K-water와 업무 협력 체계를 강화하고 철저한 관리와 대책 수립·운영으로 시민 우려를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