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특례시, 사물주소판으로 쉽게 위치 파악한다
고양특례시, 사물주소판으로 쉽게 위치 파악한다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2.09.05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시설 1,227개소에 사물주소판 설치… 시민 안전·생활편의 향상
버스 정류장에 설치된 사물주소판
버스 정류장에 설치된 사물주소판

[고양일보]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는 건물이 없어 주소가 부여되지 않은 관내 주요 시설에 ‘사물주소판’ 설치를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사물주소판이 시민의 안전과 생활편의 향상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사물주소는 기존 건물에만 사용하던 주소를 사물과 공간에 적용하여 구체적인 위치정보를 알려주는 주소를 말한다. 도로명과 기초번호를 활용해 ‘도로명+기초번호+사물유형’으로 나타낸다.

특히 시는 119긴급신고를 QR코드로 연계한 ‘스마트 사물주소판’을 도입해 위급상황 발생 시 구조기관에 신속한 위치정보를 제공함은 물론 시민의 시정 참여에 대한 접근성도 향상시켰다.

시는 시민생활과 밀접하여 우선적으로 사물주소판 설치가 필요한 시설 7종(▲육교승강기 ▲둔치주차장 ▲지진옥외 대피장소 ▲버스정류장 ▲택시승강장 ▲소공원 ▲어린이공원)을 선정해 총 1,227개소에 주소판을 설치했다.

시 관계자는 “주소가 없어서 정확한 위치 파악이 취약한 지역에서 재난이나 안전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어려웠다”라면서, “지속적으로 다양한 시설물에 사물주소판을 설치해 고양시민의 안전확보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