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들녘은 우리 가족이 지킬겁니다.
황금 들녘은 우리 가족이 지킬겁니다.
  • 미디어고양
  • 승인 2016.10.13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수아비 11식구에 참새들은 무서워요

일산동구 산황동과 덕양구 대장동이 경계를 이루는 지역에 가을 추수를 위해 논을 지키는 허수아비 가족이 있다. 곡산역 뒤쪽에 있는 황금비 들녘의 주인으로 허수아비 한 가족이 가을을 품은 채 나란히 서있다. 오고가는 차량과 자전거에게 신선한 즐길 거리인 허수아비는 노랑리본과 함께 바람에 휘날리며 오고가는 시민들을 위해 묵묵히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사진>

아버지 같은 느낌을 주는 빨간잠바 허수아비.
우리도 두팔이 아프냐고요. 아픕니다. 그래서 밤에는 잠시 내려놓습니다.
조금씩 조끔씩 벼는 고개를 숙여가고 있다.
허수아비는 곧 가을과 황금들녘과 이별을 하겠지만 내년이라는 희망이 있으니 더 좋습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