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600년기념전시관, 누적관람객 140만 명 돌파
고양600년기념전시관, 누적관람객 140만 명 돌파
  • 엄경순 기자
  • 승인 2016.10.13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지난 2013년 4월 개관한 고양600년기념전시관이 3년 만에 누적관람객 140만 명을 돌파했다고 10월 12일 밝혔다. ‘고양600년기념전시관’은 기존의 꽃문화전시관을 16억 원의 예산을 투입, 리모델링해 고양의 역사와 문화를 담아낸 연면적 900㎡ 규모의 공간이다.<사진 위>

시는 이 공간 안에 일산신도시 개발과정에서 발굴한 우리나라 최초의 재배볍씨인 가와지볍씨의 홍보관을 비롯해 임진왜란 당시 승전의 전기를 마련한 행주대첩, 벽제관 전투, 세계문화유산 서오릉과 서삼릉,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 중인 북한산성, 강제 위안부의 상징이 된 ‘평화의 소녀상’ 등을 전시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초등학교 사회과정인 ‘내 고장 바로알기’ 과목의 현장학습 장소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9월 말까지 총 34회 1,416명의 단체 관람객이 다녀갔으며 올해 하반기부터는 고양문화재단 산하 고양시청소년진로센터와 MOU(양해각서)를 맺고 주2회 진로체험 할동도 시작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고양600년기념전시관’을 찾는 방문객들과 어린이들에게 좀 더 효과적인 학습효과를 제공하고 눈높이에 맞추기 위해 ‘위안부할머니 꽃 달아드리기’, ‘고양밥할머니 인형 극’ 등 연 4회의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매년 1억 원의 예산을 들여 전시물을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