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인구 줄고 있다 ... 흡연 경고그림 전면 도입, 담배 판매량 감소 지속
흡연인구 줄고 있다 ... 흡연 경고그림 전면 도입, 담배 판매량 감소 지속
  • 미디어고양
  • 승인 2017.03.14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2월 담배 판매량, 3개월째 감소세

보건복지부는 '17년 2월 담배 판매량이 2억4천 갑으로 '16년 11월(3억1천 갑), 동년 12월(2억9천 갑) 3개월 연속 감소하였다고 13일 밝혔다.

'흡연자는 즐거워도, 비흡연자는 너무 괴롭다'는 사실을 흡연하는 동안에는 애써 외면한다.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이는 전년 동월 대비 14.0% 감소한 수치로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 동월 대비로는 13.4% 감소한 것이다.

[2014년~2017년 월별 담배 판매량 추이] <자료 = 보건복지부>

정부는 최근 담배 판매량 감소세가 정부의 담뱃값 인상, 금연치료 지원, 금연 캠페인 등 흡연율 감소를 위한 다각적인 정책의 결과로 판단하고 있다.

즉, ‘15년 1월 1일 담배가격 2000원 인상, 금연지원서비스 확대 및 건강보험 병의원 금연치료서비스 시행, ‘흡연은 질병, 치료는 금연’ TV 등 메스미디어 캠페인 전개 등의 금연 종합대책의 결과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담배 판매량은 2014년 43억6천 갑에서, 가격을 인상 한 2015년에는 33억3천 갑으로 감소하였고 2016년에도 36억6천 갑에 그쳤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2016년 12월 흡연 경고그림을 전면 도입된 이후 반출량 감소세가 지속되고 금연 클리닉 등록자 수도 증가하고 있어, 3월 이후 담배판매량도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하였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