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해외여행 갈 때 모기매개 감염병 주의하세요”
고양시, “해외여행 갈 때 모기매개 감염병 주의하세요”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2.06.17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뎅기열․말라리아․황열 등 주의

[고양일보] 고양시는 해외 여행이 증가함에 따라 외국발 모기매개 감염병의 국내유입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모기가 많은 동남아시아와 아프리카 지역을 여행할 경우 특히 뎅기열과 말라리아 등 감염병을 주의해야한다고 전했다.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변이와 원숭이 두창 뿐 아니라 뎅기열, 말라리아, 황열 등 특정 국가에서 주로 발병하는 감염병도 주요 경계 대상이라고 밝혔다.

뎅기열은 뎅기 바이러스가 사람에게 감염되어 생기는 병으로 고열을 동반하는 급성 열성 질환이다. 뎅기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모기에 의해 전파되며 이집트숲모기와 흰줄숲모기가 주 매개다. 이 모기들은 현재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도 입국 가능한 필리핀,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 아시아 지역과 신혼여행지로 각광받는 모로코, 모리셔스 등에 서식한다.

말라리아도 경계대상이다. 말라리아는 모기가 옮기는 기생충 질환으로, 열원충이 인체의 적혈구에 기생·파괴해 열발작, 빈혈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말라리아 위험지역은 인기 여행지인 태국, 베트남, 라오스, 필리핀 등이며 아프리카 중남부, 중남미, 중동 등에서도 감염될 수 있다.

또한 보건당국은 토혈, 흑색변의 증상을 가지며 감염 시 높은 치명률을 나타내는 황열에 주의를 요하며, 남미·아프리카 여행자에게 예방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고양시 덕양구보건소 관계자는 하늘길이 열리고 해외입국자가 많아짐에 따라 해외유입 감염병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여행지에 어떤 질병이 유행하는지 확인하고, 여행 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강조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