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보건소, 업무대행 의사 무더기 해고 논란
고양시 보건소, 업무대행 의사 무더기 해고 논란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2.06.15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일보] 고양시 산하 보건소들이 10년 안팎 일해온 업무대행 의사들에게 무더기로 계약 해지를 통보해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 고양시에 따르면 산하 덕양구·일산동구·일산서구 보건소 등 3개 보건소에서 활동해온 업무대행 의사 5명이 최근 정당한 사유없이 집단 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다면서 지난 10일 시청 감사관실에 진정서를 냈다.

치과의사 3명과 한의사 2명 등 5명은 각각 2008년에서 2013년 사이에 보건소와 ‘지역 보건의료 사업에 대한 업무 대행 계약’을 맺고서 1∼2년 단위 계약 연장을 통해 그동안 이들 보건소에 배치돼 일해왔으나 지난달 3일 해지 통보를 받았다. 오는 30일 계약이 종료되면 재계약하지 않겠다는 내용이다.

진정서를 제출한 이들은 2018년 간담회에서 보건소 팀장들로부터 2019년에는 임기제 공무원으로 전환해줄 것이라는 약속도 받았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지난 2017년 국가인권위원회가 사실상 공무원처럼 상시 업무를 수행하는 업무 대행 의사들의 정규직 전환을 권고하고 그 뒤 서울시 등은 보건소 업무대행 의사들을 임기제 공무원으로 전환한 바 있다.

고양시 측은 “당시 업무대행 의료진에 대한 임기제 전환을 고려했지만, 예산과 정원 문제 등으로 어렵다는 의견이 있어 임기제 전환이 안 됐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