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취약계층 생활 불편 ‘고양뚝딱’이 책임진다
고양시 취약계층 생활 불편 ‘고양뚝딱’이 책임진다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2.04.07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복지119사업, 1분기에만 취약계층 집수리 200건 이상

[고양일보]  고양시가 생활복지119사업 ‘고양뚝딱’의 시범 운영을 마치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섰다. 올해 1분기에 취약계층 90가구가 서비스를 신청해 조명 교체, 배관수리, 단열재 부착, 방역・청소 등의 서비스가 200여건 이상 이루어졌다.

생활복지119사업 ‘고양뚝딱’은 생활 속 작은 집수리도 해결에 어려움을 겪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 등 취약계층의 생활불편을 해결해주는 생활밀착형 사업이다.

고양뚝딱은 서비스 1회당 50만원 이내로 가구당 연3회까지 신청할 수 있다. 소규모 생활수리는 집 보수 및 관리 경험이 있는 고양지역자활센터 생활지원사업단의 생활복지119 전담반이 담당하고 고도의 기술력이 필요한 수리는 자활기업이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 신청 성별 비율은 여성 61%, 남성 39%로 나타났으며, 지역별로는 덕양구가 71%, 일산서구 17%, 일산동구 12% 순으로 수리를 신청했다.

생활복지119전담반은 고양시청 자립지원팀과 생활복지서비스 처리 과정을 공유해 문제점을 분석하고 취약계층이 서비스를 이용할 때 불편함이 없도록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생활복지119사업‘고양뚝딱’은 민관이 긴밀하게 협력해 추진되고 있다. 시는 본격적인 사업추진 전 동 담당자 간담회를 시행해 대대적으로 사업을 설명했다. 사업은 고양시와 고양시 사회적기업봉사회, 고양시자활기업협회, 고양지역자활센터가 맺은 업무 협약을 바탕으로 서로 협력하며 진행된다.

시는 지난 1월 고양시 생활복지서비스 제공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선제적으로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생활편의를 도모하는 기반을 닦는 등 취약계층 복리증진에 힘쓰고 있다.

고양뚝딱의 수리 서비스를 받은 한 주민은 “세면대 수도꼭지가 고장 나 출장기사를 부르려 했지만 비용이 부담되어 5년 동안이나 수리를 하지 못했다. 고양뚝딱 덕분에 수도꼭지를 고쳤다.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생활복지119전담반 전담기사들은 “악취가 나거나 벌레가 나오는 등 작업 환경이 열악한 곳도 있어 어려울 때도 있다. 하지만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이 수리 후 좋아하시는 모습을 보니 힘이 난다”며 “단순히 집을 수리하는 게 아니라 주거 취약가구, 돌봄이 필요한 가구 등 위기가구를 발굴해 복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