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막사가 예술창작소로 변하다
군막사가 예술창작소로 변하다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2.04.07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한강방문자센터·신평예술창작소 준공식 개최

[고양일보]  고양시 행주외동 및 신평동에 소재한 행주·신평 군막사가 ‘한강방문자센터·신평예술창작소’로 탈바꿈했다. 시는 지난 3월 31일 한강방문자센터·신평예술창작소’ 리모델링 공사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주·신평 군막사는 한강하구 철책선을 따라 설치된 초소에서 경계 작전에 임하던 병사들의 생활관이다. 2018년 군부대가 완전히 철수함에 따라 행주-일산대교간 군시설물과 함께 고양시로 인수인계 됐다.

고양시는 군시설을 시민에게 돌려주기 위한 사업에 착수했다. 시는 한강하구를 생태역사관광벨트로 조성하는 사업을 2018년 경기도 정책공모에 제안해 대상을 받았다. 공모 선정으로 국비 35억원 도비 50억원 시비 55억원 등 총 14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한 시는 신평 군막사를 포함한 4개 군막사를 리모델링해 시민 공간으로 개방하는 사업을 추진했다.

그 결과 올해 3월 행주 군막사는 한강관리 사무실 및 석양카페를 갖춘 방문객 휴식 공간인 ‘한강방문자센터’로, 신평 군막사는 지역 예술인의 문화 창작 활동 공간인 ‘예술 창작소’로 탈바꿈해 시민에게 공개됐다.

시 관계자는 “고양 한강하구는 람사르습지로 지정된 장항습지, 대덕생태공원 등의 생태자원과 행주산성 등의 역사자원을 두루 품고 있다”고 설명하며 “한강이 온전히 시민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한강하구 생태역사관광벨트 사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