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1992…사진으로 보는 그때 그 시절, 고양
응답하라 1992…사진으로 보는 그때 그 시절, 고양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2.03.24 2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2년 2월 1일 고양시 승격…올해 30주년 맞아
일산신도시 개발과 함께 인구 100만 도시로 성장
고양특례시 출범…도시브랜드가치 향상 기대
고양시 개청 제막식(1992년)
고양시 개청 제막식(1992년)

[고양일보]  1992년 2월 1일 고양군이 고양시가 되어 올해 30년이 됐다. 고양시는 시승격 30주년을 맞아 ‘고양의 과거愛 빠지다’ 전시를 고양어린이박물관, 고양꽃전시관, 고양 어울림누리 등에서 3월 20일부터 4월 1일까지 연다. 3월 26일에는 일산호수공원에서 시승격 30주년과 특례시 출범을 축하하는 ‘그해 고양은’ 행사를 개최한다. 전시와 공연은 고양시청 홈페이지와 유튜브를 통해서도 볼 수 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올해는 고양시 승격 30주년이자, 고양 특례시가 출범하는 뜻깊은 해다. 특례시 출범으로 시민들을 위한 행정·재정 권한이 확대되고 도시브랜드 가치가 향상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30년 전 1992년 그때 그 시절 고양에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1988년부터 1996년까지 추억의 사진첩을 열어본다.

서울올림픽 성화봉송(1988년)
서울올림픽 성화봉송(1988년)

 

 

제3회 행주문화제(1988년)
제3회 행주문화제(1988년)

□ 88 서울올림픽

1988년 9월 개최된 서울올림픽은 냉전체제로 대립했던 이전 올림픽과 달리 공산권 국가를 포함하여 총 159개국이 참여해 평화의 축제라는 의미를 더했다. 대한민국은 종합 4위를 기록했다. 당시 고양군(현재 고양시)에서도 마라톤, 사이클, 승마 경기가 진행돼 관심을 모았다.

1988년 제3회 행주문화제는 지금의 관산동 공릉천 문화체육공원 위치에서 개최됐다.

자유로 1단계 준공(1992년)
자유로 1단계 준공(1992년)
고양 가와지볍씨 발굴현장
고양 가와지볍씨 발굴현장

□ 자유로 건설, 가와지볍씨 발굴

1990년 9월 고양군 지도읍 신평리 구간의 한강제방이 무너지면서 인근지역이 큰 홍수피해를 겪었다. 이에 1992년 제방기능과 교통로를 겸비한 자유로를 건설하게 된다. 자유로는 서울, 고양, 파주를 잇는 주요 교통로이며 한강을 따라 남북으로 이어진 자유와 평화의 상징이기도 하다.

일산 신도시 건설에 앞서 91년 실시한 발굴조사에서 대화동 가와지마을 등 지역에서 구석기 유물과 함께 신석기시대 볍씨, 그리고 청동기시대 볍씨, 화살촉, 가락바퀴 등 생활도구가 출토되어 고양지역 선사문화를 밝히는 귀중한 자료가 됐다.

고양시 개청(1992년)
고양시 개청(1992년)

□ 고양시 승격 및 민선 제1대 고양시의회 출범

1992년 2월 1일 고양군이 고양시로 승격되었다. 시 승격 전 고양군은 원당읍, 신도읍, 일산읍, 벽제읍, 지도읍, 화전읍, 송포면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당시 인구는 25만 7834명이다.

1991년 3월 26일에는 1960년 이후로 31년 만에 지방선거가 부활하여 전국기초의회 의원 선거가 실시됐고 고양군의회 의원 15인이 당선됐다. 4월 15일 개원식을 갖고 고양군의회가 출범하여 의정활동을 펼쳐오던 중 1992년 2월 1일 고양시로 승격됨에 따라 고양시의회로 재출범했다.

일산신도시개발 현장(1992년)
일산신도시개발 현장(1992년)
신도시 입주 환영 현수막(1992년)
신도시 입주 환영 현수막(1992년)

□ 일산신도시 개발

1989년 4월 27일 정부는 일산·분당 신도시 개발 계획안을 발표했다. 일산지구는 일산읍과 송포면 일대에 7만 5천호, 30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계획신도시로 개발되었다. 신도시는 서울 인구를 분산하고 주택부족을 해결해 쾌적한 주거 환경을 제공하는 기능을 했다. 장기적으로는 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관문도시 역할도 기대되었다. 90년 3월 조성을 시작해 92년부터 주민들이 입주하기 시작했다.

신도시 건설로 당시 인구 20만 명 남짓한 고양에 급격한 변화를 가져오게 되었다. 이후 화정, 행신, 능곡, 성사, 탄현, 중산지구 등 택지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인구가 급증하게 되었다. 고양은 전형적인 농촌마을에서 대표적인 신도시로 탈바꿈하게 되었다.

일산호수공원 전경(1992년)
일산호수공원 전경(1992년)
제1회 고양국제꽃박람회(1997년)
제1회 고양국제꽃박람회(1997년)

□ 일산호수공원 개장, 제1회 고양국제꽃박람회 개최

일산호수공원은 신도시 택지개발사업과 연계하여 조성한 근린공원이다. 국내 최대의 인공호수를 만들어 도시인을 위한 자연생태계를 재현하고 아름다운 경관과 휴식 공간을 제공했다. 1992년부터 조성을 시작해 1996년 5월에 개장행사를 열었다.

고양시의 특산품인 장미, 선인장 등 화훼산업 활성화를 위해 고양꽃전시회가 개최되었는데 1997년부터는 국제적인 행사로 확대해 제1회 고양국제꽃박람회가 일산호수공원에서 개최됐다.

일산선(지하철3호선) 개통(1996년)
일산선(지하철3호선) 개통(1996년)
덕양구, 일산구 개청(1996년)
덕양구, 일산구 개청(1996년)

□ 일산선(지하철 3호선) 개통, 덕양구·일산구 개청

신도시 개발과 함께 1991년부터 추진된 일산선(지축~대화구간)은 1996년 1월 30일 서울 지하철 3호선의 연장구간으로 개통되어 중요한 수도권 출퇴근 교통수단이 됐다. 2021년 기준으로 일산선 10개 역을 합산하면 일평균 17만2천명이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양시 인구가 50만명을 넘어서자 1996년 3월 1일에는 시승격 4년만에 일반구인 덕양구와 일산구를 설치했다. 일산구는 2005년 일산동구와 일산서구로 나누어졌다. 2014년 8월 1일 고양시는 국내에서 10번째 인구 100만 도시가 됐다. 시승격 30주년을 맞는 올해 1월 13일에는 고양특례시가 출범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