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 경기도 기념물 신규 지정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 경기도 기념물 신규 지정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1.12.15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 현황(20세기 초)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 현황(20세기 초)

[고양일보]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덕양구 북한산성 내에 소재한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高陽 北漢山城 管城所址 및 上倉址)’가 경기도 기념물로 새롭게 지정되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기념물 제229호로 지정된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는 국가 사적인 ‘북한산성 행궁지’와 매우 인접한 곳에 있다.

그동안 이 유적은 비지정문화재로 문화재보호법상 보존ㆍ관리받지 못한 실정이었다. 이에 시는 작년 6월에 공모사업을 통해 문화재청의 국비 100%를 지원받아 유적에 대한 시굴조사를 실시했고, 올해 3월에는 보다 체계적인 보존ㆍ관리ㆍ활용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을 추진해 약 8개월 만에 ‘기념물 신규 지정’이라는 성과를 이뤘다.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 위치(1754년)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 위치(1754년)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는 북한산성이 축성된 다음 해인 1712년(숙종 38) 관성장(管城將)이 배치되어 산성을 비롯하여 행궁, 3군영(훈련도감, 금위영, 어영청), 창고(호조창, 상창, 중창, 하창), 승영사찰(僧營寺刹) 등에 대한 관리 및 운영을 전담하던 중앙의 관아시설이다.

1808년 편찬된『만기요람(萬機要覽)』에는 대청 18칸, 내아 12칸, 향미고 63칸, 군기고 3칸, 집사청 3칸, 군관청 4칸, 서원청 4칸, 고지기 집 5칸, 월랑 2칸, 각문이 7개 등으로 그 규모가 명확히 기록되어 있다.

시에서 2020년 실시한 시굴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심 건물인 대청(18칸)을 비롯하여 다수의 건물지가 확인돼 문헌과 명확히 일치함이 밝혀졌다.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 외부 축대 현황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 외부 축대 현황

시 관계자는 “고양 북한산성 관성소지 및 상창지는 현재 조선의 수도였던 한양(서울)에 삼군영 유적이 잔존하지 않는 상태에서 원형이 남아 있는 유일한 군영지(관아 및 창고지)”라며 “역사적, 학술적으로 매우 중요한 유적이며 북한산성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와 관련해 유산의 완전성을 증명해주는 자료로도 유용하게 사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향후 전면 발굴조사를 통해 유적 내 건물 배치 등을 밝히고 국가 사적으로 승격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