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공유부엌으로 소외계층 식생활 지킨다
고양시, 공유부엌으로 소외계층 식생활 지킨다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1.07.23 2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일보] 고양시가 능곡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조성한 공유부엌이 능곡동과 행주동 거주 소외계층의 건강한 식생활 조성에 기여하고 있다.

고양시 덕양구 토당동 331-2번지에 위치한 토당문화플랫폼은 능곡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재탄생한 복합문화공간이다. 토당문화플랫폼 내의 공유부엌(키친1904)에서는 지역 주민 모임 ‘우리동네공작소’가 6월부터 지역 소외계층의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 밑반찬 봉사를 이어가고 있다.

‘우리동네공작소’는 2012년부터 쓰레기 무단 투기, 독거노인의 결식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결성된 지역 주민 모임이다.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다양한 돌봄 활동을 실천해온 ‘우리동네공작소’는 올해 본격적으로 능곡 도시재생 주민공모사업에 참가해 어려운 이웃에게 반찬을 나누는 공유 음식문화를 만들고 있다.

‘우리동네공작소’는 매월 둘째주·넷째주 목요일마다 ▲독거중장년 남성들의 식생활 자립을 위한 요리강습 ▲능곡시장 맛집 사장님 요리교실 ▲별미 만들기 ▲추석 음식 만들기 ▲텃밭 활동과 수확한 작물로 김치 만들기 등의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우리동네공작소’가 진행하는 밑반찬 나눔 활동은 능곡 전통시장에서 음식 재료를 직접 구매하기 때문에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우리동네공작소’는 단순히 음식만을 만드는 모임이 아니다. 같은 지역에 사는 비슷한 처지의 주부들이 만나 서로의 고민을 나누고, 삶의 레시피를 나누며 힘을 얻어 가는 활력소이자 휴식처이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