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킨텍스지원부지 감사는 전형적인 꼬리자르기다”
정의당, “킨텍스지원부지 감사는 전형적인 꼬리자르기다”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1.07.1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는 정의당 시의원 일동
지난 6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는 정의당 시의원 일동

[고양일보] 박소정, 박시동, 박한기, 장상화 등 고양시 정의당 시의원단은 지난 15일 발표된 「킨텍스 공유재산 매각 관련」 고양시 특정감사 결과 보고 및 조치에 대한 논평을 냈다.

논평에서 “이번 감사로 킨텍스지원부지 매각 과정에 총체적 부실이 지적되었다. 그럼에도 전임 시장 등 고위공무원은 빼고 담당공무원 3인만 수사 의뢰한 것은 ‘전형적인 꼬리자르기’, ‘노골적인 전임 시장 눈치보기’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최종결정권자인 전임 시장을 포함하여 전면적인 수사가 진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재준 시장에게 “담당공무원 3인에 대한 수사 의뢰에 그치지 말고 전면적인 수사를 통해 의혹이 명백히 규명되어 실체적인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시장의 권한으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촉구했다.

정의당 시의원단은 그동안 감사결과 공개 촉구 및 수사 의뢰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시청 및 지역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하며 ‘킨텍스지원부지 헐값매각’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래는 논평 전문이다.

[논평]

킨텍스 지원부지 헐값매각 의혹 감사에 따른 시의 조치는 전형적인 꼬리자르기, 노골적인 전임시장 눈치보기

- 고양시는 실체적 진실 규명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지난 7월 15일, 킨텍스 지원부지 헐값매각 의혹에 대한 「킨텍스 공유재산 매각 관련」 특정감사결과보고서(이하 보고서)가 발표되었다. 2년 넘게 진행된 감사 결과, 매각 과정의 총제적 부실이 지적되었다. 시는 관련 공무원 3인을 배임 혐의로 경찰에 수사 의뢰하는데 그쳤다.

보고서에 의하면 매각 결정은 담당 공무원 전결이 아닌 최종결정권자인 시장의 결재 하에 이루어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임시장 등 고위공무원은 쏙 빼고, 담당공무원 3인만 수사의뢰하는 것으로 결론지었다.

너무나 당연하게도 최종결정권자인 전임 시장을 포함하여 전면적인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 누가봐도 상부의 승인 없이 진행될 수 없는 일을 담당공무원 3인만 수사의뢰한 것은 ‘전형적인 꼬리 자르기’, ‘노골적인 전임시장 눈치 보기’로 밖에 볼 수 없다. 이재준 시장은 고양시민 누구나 납득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여야 한다.

이재준 시장은 평소 그토록 강조해온 ‘정의로움’이 킨텍스 지원부지 헐값 매각 의혹 처리 과정에서 구현될 수 있도록, 그 진정성을 증명해야 할 것이다.

이재준 시장은 담당공무원 3인에 대한 수사의뢰에 그치지 말고 전면적 수사를 통해 의혹이 명백히 규명되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시장의 권한으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정의당 고양시의원 4인 일동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