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9사단 김근형 중위, 교통사고 현장에서 운전자 구해
육군 9사단 김근형 중위, 교통사고 현장에서 운전자 구해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1.07.10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담 주인공인 9사단 전차소대장 김근형 중위 모습
미담 주인공인 9사단 전차소대장 김근형 중위 모습

[고양일보] 육군 9사단 전차대대에서 소대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김근형 중위(25세)가 교통사고 현장에서 신속한 상황 조치로 국민의 생명을 구한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 중위는 지난 5월 정기 휴가 기간에 충북 청주시에 있는 한 사거리에서 신호대기로 정차한 트럭이 급발진, 전신주를 충돌 이후에도 멈추지 않고 공회전을 계속하며 2차 사고가 우려되는 긴박한 상황을 목격했다.

사고 차량 운전자는 눈의 초점을 잃고 몸을 심하게 떠는 등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김 중위는 운전자가 의식을 찾을 수 있도록 응급조치를 하는 한편, 함께 있던 친구에게 119구급대에 신고하도록 조치했다.

잠시 후 119구급대원과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고, 운전자도 의식을 차츰 되찾아 다행히 인명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다. 김 중위도 현장이 수습된 모습을 확인하고 복귀했다.

김 중위의 선행은 “교통사고에 재빠르게 대처해 큰 피해를 줄인 육군 간부를 칭찬하고 싶습니다”라는 국민 신문고 칭찬 민원을 통해 최근 알려졌다. 부대에서도 김 중위의 선행 사실을 확인한 후 사단장 표창을 수여하는 등 그 공로를 치하했다.

김 중위는 “사고 현장을 보는 순간 저도 모르게 머리보다 몸이 먼저 반응했다”며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군인으로서 당연한 일을 했을 뿐, 앞으로도 전차소대장으로서 임무 완수에 노력하는 간부가 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