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많던 김대중 대통령 기념관, 오는 15일 개관한다
말 많던 김대중 대통령 기념관, 오는 15일 개관한다
  • 최국진 편집국장
  • 승인 2021.06.1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중 대통렬 사전 기념관
김대중 대통렬 사전 기념관

[고양일보] 건립 추진 시 상당한 반대에 직면했던 김대중 대통령 사저 기념관을 고양시는 제21주년 6.15 남북정상회담을 기념해 오는 15일 개관한다.

고양시 일산동구 정발산동에 있는 사저는 김 전 대통령이 1996년 8월부터 1998년 청와대로 떠날 때까지 거주했던 곳이다.

시는 지난해 3월 사저를 매입한 뒤 올해 1월부터 리모델링 공사를 시작했다. 거실, 안방, 서가 등이 있는 본채 1층과 2층은 건축물을 보전하고 내부는 김 전 대통령이 과거 사용했던 가구 등을 그대로 남겼다. 본채 지하는 김 전 대통령의 전시 공간으로 만들었다.

시는 홈페이지 내 별도의 예약창구를 만들어 7일부터 사전예약 신청을 받는다. 하루 3회 90분간 관람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관람객을 회차당 8인 이하로 제한한다.

고양시청 앞에 걸린 김대중 기념관 반대 현수막
고양시청 앞에 걸린 김대중 기념관 반대 현수막

한편 30여억원이나 들어가는 김대중 기념관 건립에 반대 목소리도 상당했다. 특히 일산연합회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잠깐 거주했던 곳이라는 이유로 그것도 이미 소유자가 바뀐 사저를 기념관으로 지정하는 것이 용납되고 합리화된다면, 고양시 식사동엔 ‘공양왕 기념관’이 세워져야 할 것이며 고양시 용암사는 거기서 치성을 드려 태어났다는 ‘이승만의 기념관’과 고양시 ‘일산 신도시’를 만들어준 ‘노태우 기념관’도 세워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산연합회는 또한 “서오릉 주변 미발굴 지역까지 아파트 숲으로 개발해 파괴하는 창릉신도시에 앞장서고 있으면서 김대중 기념관을 세우기 위해서 문화재생, 역사가치를 운운하는 것은 주민들을 철저히 기만하는 이중적 행태”라고 비판하면서, “서오릉 문화재생 가치는 파괴하면서 일산과 연관성도 없는 김대중 기념관을 세우겠다는 것을 납득 할 주민들은 없다”라고 강조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 정발산동 사저 매입‧보존 사업을 위해서는 ▲토지 매입비 17억6000만원 ▲건물 매입비 7억4000만원 ▲리모델링 설계비 2200만원 ▲리모델링 공사비 4553만원 ▲감정평가 및 매매대행 수수료 1155만원 등 29억8408만원의 시비가 소요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중 대통령 사전 기념관 내부 모습
김대중 대통령 사저 기념관 내부 모습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