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대화동에 IP 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일산 대화동에 IP 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 최국진 편집국장
  • 승인 2021.05.1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IP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방송·영상, 웹툰, K팝 등 제작부터 유통, 체험까지 한 번에
‘IP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공동 서명했다.
고양시와 경기도는 ‘IP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공동 서명했다.

[고양일보] 고양시와 경기도가 2024년까지 일산에 ‘IP(Intellectual Property, 지적재산)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콘텐츠IP 발굴․육성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재준 고양시장은 10일 경기도청에서 안민석․이용우․홍정민 국회의원, 김경희·최만식 도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IP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공동 서명했다.

이재준 시장은 “킨텍스3전시장, 테크노밸리, 영상밸리 모든 것을 연결하는 것이 콘텐츠이고, IP 융복합 클러스터는 전체를 엮어내는 하나의 화룡점정 역할”이라며 “경기도와 보조를 맞춰서 고양시가 아니라 대한민국 콘텐츠 클러스터로 명실상부한 위치를 차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지사는 “콘텐츠 생산자들이 생산한 콘텐츠들을 융복합과정을 거쳐 새로운 영역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기초를 만들어 내면 콘텐츠 산업 확산의 토대가 될 수 있다”면서 “이런 기반이 고양에 만들어져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양에는 케이컬쳐밸리, 방송영상밸리나 전시관 등 여러 가지가 집적돼있는 만큼 이번에 IP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가 제대로 된 기능을 하고 콘텐츠 관련 기업인들이 편하고 싸게 자유롭게 콘텐츠 생산․유통․소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열심히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조감도
조감도

이 사업은 국비 109억8천만원에 지방비를 더해 2024년까지 일산서구 대화동에 지하 1층, 지상 5층, 연면적 6,219㎡ 규모로 방송․영상, 웹툰, K팝 등을 총 망라한 (가칭)IP융․복합 콤플렉스를 조성할 계획이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경기도에 조성․운영되며 ▲우수 콘텐츠 지적재산(IP)을 발굴하고 적극적으로 기업 간 매칭과 협력이 일어날 수 있도록 중개하는 플랫폼 역할 수행 ▲콘텐츠기업, 타 산업, 정보통신기술(ICT) 등을 활용한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 및 해외진출 지원 ▲콘텐츠기업에게 네트워킹, 커뮤니티 구성 등 융·복합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행사 개최 ▲콘텐츠기업의 제작지원 기반 제공 등의 역할을 전담하게 된다.

고양시는 인근 킨텍스 제3전시장과 K-컬처밸리를 비롯해 2024년까지 경기고양 방송영상밸리, 고양일산테크노밸리 등이 동시에 들어서게 되면 IP융·복합을 위한 최적의 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 자리에 참석한 김경의 도의원에 따르면 "토지비용을 제외하고 국가 사업으로 200억원 규모는 너무 적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적어도 400억원 규모는 되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었다"면서 "클러스터 내에서 지적재산 은행이나 거래소 같은 것이 활성화되어 개인이나 중소기업에게도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가는 형태 등 다양한 제안이 나왔다"며 열띤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IP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지원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여 올해 처음 진행된 공모 사업으로, 지난 3월 2일 전국에서 유일하게 고양시가 선정됐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