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서울-문산고속도로 소음 민원 관련 주민 간담회 가져
고양시, 서울-문산고속도로 소음 민원 관련 주민 간담회 가져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1.05.10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서울-문산고속도로에서 발생하는 소음 관련 주민 간담회를 개최했다.
고양시는 서울-문산고속도로에서 발생하는 소음 관련 주민 간담회를 개최했다.

[고양일보] 고양시는 서울-문산고속도로에서 발생하는 소음 관련 주민 간담회를 지난 7일 서울문산고속도로 설문영업소 회의실에서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서울-문산고속도로(주), 사후환경영향평가사, 서울지방국토관리청, 민경선・김경희 도의원, 정연우 시의원 및 고봉동 통장과 지역주민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는 지역민들의 관심이 많아 당초 계획된 20명을 넘어 40여명이나 참여했다.

이들은 주민들이 느끼는 소음피해 실태를 공유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소음저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참석한 고봉동 피해지역 주민들은 “그동안 조용하게 살았던 동네 한가운데로 서울-문산 고속도로가 뚫리면서 도로에서 발생하는 소음공해 때문에 제대로 수면을 취하지 못하는 등 일상생활에도 지장이 있다”며 대책을 요구했다.

시는 서울-문산고속도로 측의 ‘법정 소음 기준을 초과(기준; 주간 65dB, 야간 55dB)하지 않는 경우 추가 방음벽 설치 및 보완 조치 등이 어렵다’는 방침에 대해 “향후 계획 교통량 수준까지 증가할 경우 지금보다 더 큰 소음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예방적 차원에서라도 적극적이고 합리적인 소음저감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그 자리에 참석한 정연우 시의원은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방음벽이 없어 고속도로에서 돌이나 골프공 등이 주택으로 날아와 차량이 파손되는 일도 발생했다"고 전하면서, "고속도로가 마을 중심부를 통과하는 특별한 상황임을 감안해, 소음 기준을 이유로 반대할 것이 아니라 주민의 물질적 심리적 피해를 감안하여 즉각적인 조치가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간담회에서 대책 방안에 대한 의견차가 좁혀지지 않아 민경선 도의원의 제안으로 현재 실시하고 있는 사후환경영향평가 결과와 시 자체적으로 측정한 소음도를 토대로 다시 간담회를 개최해 논의하기로 했다.

고양시 기후에너지과장은“주기적인 주민 참여 간담회를 통해 소음저감 대책 수립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