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부정 평가 62.2%, 집권 후 최고... LH로 민심 이반
文 부정 평가 62.2%, 집권 후 최고... LH로 민심 이반
  • 최국진 편집국장
  • 승인 2021.03.22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긍·부정평가 간 격차도 28.1%로 최대치
서울·부산(선거)에도 국민의힘이 크게 앞서

[고양일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부정 평가가 문 정부가 들어선 이후 최고치로 나타났다. 이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 임직원의 땅 투기 사태에 따른 민심 이반이 가장 큰 원인으로 보인다.

리얼미터가 지난 15~19일 전국 18세 이상 25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국정수행 평가(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에 따르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4.8%포인트 오른 62.2%로 이번 정부 집권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명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전주 대비 3.6%포인트 하락한 34.1%로 나타났다. 문 정부 들어 가장 높은 부정평가와 가장 낮은 지지율이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도 28.1%로 최대치로 벌어졌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경북(9.3%포인트↓)과 광주·전라(5.8%포인트↓) 지역에서 지지율 하락 폭이 두드러졌다. 연령별로는 30대(5.8%포인트↓), 50대(5.7%포인트↓)에서 지지율이 크게 떨어졌다. 남성(2.9%P↓)보다 여성(4.3%P↓)에서 더 떨어졌다.

정당지지도는 국민의힘이 35.5%(3.1%P↑), 더불어민주당은 28.1%(2.0%P↓), 국민의당은 9.0%(0.6%P↑), 정의당은 6.1%(1.1%P↑), 열린민주당은 4.8%(0.2%P↓) 등이고, 무당층은 13.2%(1.8%P↓)로 조사됐다.

다음달 시장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서울에서는 국민의힘과 민주당 지지율은 각각 38.9%, 26.2%로 오차범위 밖인 12.7%P의 격차를 보였다. 지난주(8.8%P)보다 격차가 더 벌어졌다.

또 부산을 포함한 PK에서 두 정당 지지율은 각각 42.0%, 23.5%로 오차범위 밖(18.5%P 差)인 18.5%P 격차를 나타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