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부터 경의선 급행열차, 탄현역 정차… 경의선 개통 12년만
지난 5일부터 경의선 급행열차, 탄현역 정차… 경의선 개통 12년만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1.01.07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의선 탄현역 모습
경의선 탄현역 모습

[고양일보] 경의선 개통 12년 만인 지난 1월 5일부터 경의선(서울~문산) 급행열차의 탄현역 정차가 이루어졌다.

탄현역은 일평균 이용객 15,000명으로 관내 경의선 역사 중 일산역, 행신역에 이어 3번째로 많음에도 불구하고 그간 경의선 급행열차가 정차하지 않아 출·퇴근 시 이용객들이 많은 불편을 겪었다.

급행의 효율성 문제로 급행열차 정차에 부정적이었던 코레일은 지난해 11월 업무협의 후, 최근에 이와 같은 결정을 냈다.

그동안 고양시는 2019년 12월 코레일에 경의선 복선전철 운행 시간 단축 건의를 시작으로, 지난해 수차례에 걸쳐 배차간격 단축과 증차, 탄현역 추가 정차 등을 요청했다.

급행열차가 16회 추가 정차함에 따라, 탄현역에 경의선(서울~문산) 일 정차가 42회(급행은 0회)에서 58회(급행 16회)로 늘어나, 출·퇴근 시간대 배차간격이 기존 평균 9.2분에서 8.4분으로 감축됐다.

경의선(서울~문산) 급행열차 정차 노선
경의선(서울~문산) 급행열차 정차 노선

시 철도교통과 관계자는 “최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창릉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에 경의선 열차 3편성 증량(4량→6량)이 반영됨에 따라 경의선 이용객들의 교통편의가 지속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탄현역 급행정차로 덕이동‧탄현동 등 지역주민의 출퇴근 부담을 더는 것에 그치지 않고, 교통혁명을 이룰 GTX, 서해선(대곡~소사) 일산역 연장운행, 고양선 확정에 이어서 인천2호선 고양연장, 통일로선 신설, 일산선 연장 등을 성공적으로 추진하여 시민편의를 증진하는 교통정책을 이루어 나갈 것”이라 밝혔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