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길용 고양시의회 의장 신년사
이길용 고양시의회 의장 신년사
  • 고양일보
  • 승인 2020.12.31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길용 고양시의회 의장
이길용 고양시의회 의장

존경하는 108만 고양시민 여러분!

희망찬 신축년(辛丑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시민여러분 모두의 삶에 건강과 행복이 늘 함께하시고, 소원하는 모든 일이 이루어지는 한 해가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지난해 7월 1일 제8대 후반기 고양시의회는 시민이 꿈꾸는 세상, 민의가 살아 숨 쉬는 역동적인 의회를 지향하며 새롭게 출범했습니다. 개원 이후 시민의 관점에서 지역 현안을 살펴보고, 집행부에서 추진하는 사업들이 시민들의 생활 속에 녹아들 수 있도록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그동안 고양시의회가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깊은 관심과 애정으로 성원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시민 여러분!

지금 우리사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일상과 삶이 크게 바뀌었습니다. 엄중한 시기에 출범한 제8대 후반기 고양시의회는 사회적으로 위축된 소비심리 회복과 생업을 위협받는 소상공인 지원에 집중적으로 의정활동을 펼쳐 왔습니다. 유례없는 5회의 추경예산안, 760건의 안건, 109건의 시정질문 그리고 79건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하여 민생회복과 시민의 뜻이 시정에 반영되도록 힘써 왔습니다.

올해에도 고양시의회는 그동안의 의정활동을 되돌아보고 소통하며 오롯이 시민의 복리 증진과 고양시의 밝은 미래를 위해 더욱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2022년 출범하는 고양특례시의 첫걸음을 차질 없이 준비하겠습니다.

지난해 12월 9일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여 고양시가 특례시가 되는 근거가 마련되었습니다. 그간 고양시의회는 법 개정을 위해 자치법규 연구회를 중심으로 연구 활동과 결의문 제출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내년 1월 고양특례시가 올바로 출범하기 위해서는 아직도 준비할 일들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특례시가 제대로 정립하는데 필요한 행정과 재정특례가 시행령에 마련되도록 활동하고, 자치법규 정비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고양시가 명실상부한 자족도시로 성장하는 의정활동을 펼치겠습니다.

올해는 일산 테크노밸리, CJ 라이브시티, 방송영상 밸리, 킨텍스 제3전시장 등 자족도시 완성을 위한 초대형 사업들이 본격적으로 착공되는 해입니다. 미래 고양시가 베드타운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나 도시첨단산업과 혁신산업, 일류 문화․전시 인프라를 품은 경기도의 대표 자족도시로 성장하도록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역의 민생경제 회복을 최우선으로 하는 시의회가 되겠습니다.

지난해 고양시의회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해 「고양시 사회재난 구호 및 복구 지원에 관한 조례」, 「감염병 관리 조례」 등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각종 자치법규를 정비하였습니다. 또한, 고양시민 위기극복지원금, 고위험직종 종사자 예방접종, 호흡기전담 클리닉 설치 등 약 700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관련 예산도 편성한 바 있습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자치법규 정비와 필요 예산 확보에도 집행부와 긴밀히 협의․추진하여 시민에 힘이 되는 고양시의회가 되겠습니다.

늘 시민과 함께하는 현장중심 의정활동을 다짐합니다.

현장에 생생하고 절박한 시민의 목소리가 있습니다. 고양시의원 모두는 현장을 바탕으로 시민의 입장에서 대안을 제시하는 현장 중심의 의정활동을 펼쳐나가겠습니다. 민의가 적극 반영되는 정책과 제도를 실현하여 신뢰받는 의회로 거듭나겠습니다.

시민 여러분!

우리는 지금 기존에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시대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1년여 지속된 팬데믹으로 어려운 시기이지만 우리에게는 위기가 닥칠 때마다 지혜를 모으고 단결해 이를 극복해낸 훌륭한 저력이 있습니다. 이번 사태도 반드시 이겨낼 것입니다.

시민 여러분의 굳건한 힘에 의지해 고양시의회는 올해도 시민과 함께 힘차게 전진하겠습니다.

고양시민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감사합니다.

고양시의회 의장 이길용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