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도 원칙도 없는 국민의힘 당협위원장 교체
기준도 원칙도 없는 국민의힘 당협위원장 교체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0.12.30 17:2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고양일보] 국민의힘이 당을 정비하고 인적 쇄신을 한다면서 단행한 원외 당협위원장 교체 작업이 오히려 잡음만 일으키고 원칙(原則)과 기준(基準), 절차(節次)를 무시(無視)한 교체라는 비판에 직면했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지난 24일 오전 경기도 원외 위원장 12명에 대해 교체하기로 의결했다.

지난 8월 발족한 국민의힘 당무감사위원회가 올린 14명의 경기도 원외 당협위원장 ‘교체 권고’ 당무감사 결과에 대해 비대위가 2명을 구제하고, 12명의 교체를 확정했다.

이양희 당무감사위원장이 애초 보고한 교체 명단 14명 중에서 공재광(평택갑) 나태근(구리)을 제외하고, 김영환(고양병) 정미경(수원을) 박용호(파주을) 심규철(군포) 강세창(의정부갑) 석호연(화성병) 등 12명이 교체 대상된 것이다.

앞서 지난 12월 7일 오전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양희 당무감사위원장은 "사전점검 60점, 현장 40점, 당협 40점, 조직력 및 활동성 40점, 지역 여론 형성 20점 등으로 배분해 평가했다"며 "그 결과 상위 30%는 상, 40%는 중, 30%는 하로 나누었고 이 가운데 하 그룹을 교체 권고 대상으로 삼았다"고 감사 기준을 밝혔다.

하지만 이 기준은 현실에서는 무력했다. 인천의 경우 민경욱 등 6명이 교체 권고 대상이었으나, 민경욱 전 의원만 교체하고 나머지 5명(전희경, 안상수, 이원복, 이중재, 정승연)을 구제했다. 경기도는 14명 권고 대상 중 2명만 구제한 것을 볼 때 원칙과 기준을 무시한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고양시 등 지역 정가에서는 “심사 및 의결 과정이 공정하지 않았다”며 “이런 고무줄 심사와 의결을 누가 수긍하겠느냐”라며 한심한 당 조치에 원망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영환김부선 2021-01-28 15:41:27
김영환은 어딜가나 말썽이구먼. 정치를 하면 안될 사람.
김부선이나 다시 만나라.

민주당당원 2020-12-30 18:33:47
노욕이부른 참사이죠 민주당 당원이지만 김영환씨를 좋아했었는데 안타깝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