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자유로, 미세먼지 저감 가로숲 조성... 측백나무 등 59,000주 심어
제2자유로, 미세먼지 저감 가로숲 조성... 측백나무 등 59,000주 심어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0.12.24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자유로에 심어진 측백나무
고양시는 제2자유로 가로변에 측백나무 등을 심어 미세먼지 저감 가로숲을 만들었다.

[고양일보] 고양시가 제2자유로 서울시계 구룡사거리부터 일산동구 한류월드 나들목 사이 6㎞ 구간에 측백나무 등 미세먼지 저감 가로숲을 만들었다.

시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춰 특별조정교부금 10억원을 확보, 화전· 행신· 능곡· 백석동 등 생활권으로 유입되는 미세먼지 등 유해 물질 저감을 위해 제2자유로 도로변에 미세먼지 저감 가로숲 조성 사업을 했다.

지난 11월부터 2당간 제2자유로 도로변에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뛰어난 측백나무 등 키 큰 나무 4000주와 산철쭉 등 키 작은 나무 5만 5000주를 심어 가로숲 조성공사를 마쳤다.

최근 환경부 발표에 따르면 “나무 한 그루가 연간 35.7g의 미세먼지를 흡수·차단하고 이산화탄소 2.5톤을 없애는 대신 1.8톤의 신선한 산소를 만드는 역할을 한다”며 “나무 47그루가 모이면 경유차 1대의 1년치 분량 미세먼지를 흡수하는 것과 동일하다”고 한다.

이번에 제2자유로 도로변에 심은 나무 5만 9000주는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만드는 것은 물론 연간 2106kg의 미세먼지를 흡수, 연간 경유차 1255대 분량의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효과로 시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제2자유로에 조성된 도심숲 모습
제2자유로 도로변에 조성된 도심숲 모습

시 녹지과 관계자는 “우리 시를 둘러싸고 있는 제2자유로의 가로수를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무의 순기능을 향상시키고, 기후변화에 친환경적으로 대응하는 고양형 도시모델을 완성해 가겠다”며 “앞으로도 도심 속 가로숲 확대를 통해 쾌적하고 살기 좋은 자연친화도시 고양시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