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컵에 뜨거운 커피 한잔...미세플라스틱 2만5천개 먹는 꼴
종이컵에 뜨거운 커피 한잔...미세플라스틱 2만5천개 먹는 꼴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12.23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메일, 인도 카라그루푸 공대 실험결과 보도
15분간 2만 5천개 미크론 크기 입자 음료에 방출

[고양일보] 일회용 종이컵으로 뜨거운 커피나 차를 마시면 자원 낭비이자 수많은 미세 플라스틱을 함께 마시는 것과 같다고 과학자들이 경고했다. 

테이크 아웃해서 즐기는 종이컵에 담긴 뜨거운 커피에는 몇 분만에 수많은 미세 플라스틱이 녹아내린다. 이것은 종이컵 안쪽이 물에 젖지 않도록 막을 형성한 것이 녹아내리기 때문이다. 

종이컵은 플라스틱과 달리 재활용 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 재활용도 되지 않고 플라스틱 필름이 썩지 않고 남는다는 게 환경 단체의 지적이다.

영국의 데일리 메일지는 21일 인도 카라그루프(Kharagpur) 공과대학에서 환경 공학을 연구하는 수다 고엘(Sudha Goel) 교수 연구팀의 실험 결과를 전했다.  연구팀은 실험을 위해 시판되고 있는 일회용 종이컵 5종류를 수집했다. 이 중 4종은 고밀도 폴리 에틸렌 계열의 플라스틱 필름으로 안쪽이 코팅돼 있었다.  연구팀은 종이컵에 85~90도의 뜨거운 액체를 100ml 붓고 15분간 방치한 뒤 그 모습을 형광 현미경으로 살펴봤다. 그 결과 미세 플라스틱이 물속에 방출되는 것을 확인했다. 이 미세 플라스틱 수를 계측한 결과, 미크론 사이즈의 미세 플라스틱 입자는 100ml 중 약 2만5천개가 포함돼 있었다.

이에 고엘 교수는 “커피나 차를 마시는 15분 간 컵의 플라스틱 층이 퇴화하면서 2만5천개의 미크론 크기의 입자가 음료에 방출된다”면서 “즉 종이컵으로 따뜻한 음료를 매일 3잔 마시는 사람은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 플라스틱 입자를 하루 7만5천개 먹게 된다”고 말했다.

또 종이컵 속의 시료를 주사형 전자 현미경으로 관찰한 결과, 1마이크론보다 작은 서브 마이크론 사이즈의 미세 플라스틱은 약 102억개나 들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필름 열화로 인해 불화물, 염화물, 황산염, 질산염 등의 이온이 음료에 흘러든 것도 확인됐다. 연구팀은 실험에서 초순수 물을 사용했기 때문에 이 물질들이 거의 확실히 종이컵에서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엘 교수는 “미세 플라스틱은 팔라듐·크롬·카드뮴 등 유해한 중금속을 운반하는 매개체로 기능할 가능성이 있다”며 “장기간, 정기적으로 섭취하면 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