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동네의원 17곳에 ‘호흡기전담클리닉’ 지정
고양시, 동네의원 17곳에 ‘호흡기전담클리닉’ 지정
  • 김명숙 기자
  • 승인 2020.12.10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 코로나19・독감 동시 유행 대비 위해
호흡기전담클리닉 지정 의원의 진료 모습
호흡기전담클리닉 지정 의원의 진료 모습

[고양일보] 고양시는 고양시의사회(회장 심욱섭)와 손잡고 전국 최초로 동네의원 17곳에 ‘고양형 호흡기전담클리닉’을 지정하고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하는 것에 대응한다고 밝혔다.

호흡기전담클리닉 사업은 일반호흡기질환과 코로나19 증상이 유사해 적극적인 진료가 제한되는 문제점을 해결하고, 의료진과 의료기관 이용 시민을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보호, 진료 공백을 방지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고양시는 고양시의사회와 지역 의료기관과 간담회를 하고 현장 조사를 거쳐 운영 장비와 물품을 정하고, 동네의원 17곳에 약 1억 2500여만원 가량 사업비를 지원해 ‘고양형 호흡기전담클리닉’을 운영한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고양형 호흡기전담클리닉은 1차 의료기관에 호흡기・발열환자의 진료와 신속한 검진 의뢰 등의 역할을 부여함으로써 고양시의사회와 고양시 간 동반 관계를 형성하고,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한 민․관 협력체계의 결속을 공고히 했다”고 설명했다.

호흡기전담클리닉 지정 의원의 안심
호흡기전담클리닉 지정 의원의 안심의원 현판

호흡기전담클리닉 지정 의료기관에서는 일반 환자도 진료 가능하다. 다만, 환자 간 교차 감염예방을 위해 사전 예약과 동선 분리의 조치를 한다.

지정된 의료기관은 진료실과 환자대기실에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의료용 공기 살균기를 설치, 주기적인 환기와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의료진은 기본적으로 마스크 및 페이스 쉴드・글로브를 착용하며, 호흡기 및 발열환자 방문 시 일회용 비닐 가운 및 위생캡을 착용하고 환자를 진료하게 된다.

이와 함께 이동형 진료 가림막을 설치해 의료진과 환자의 안전성을 확보한다. 발열 및 호흡기 환자의 경우 사전예약을 통해 진료하며, 코로나19가 의심되는 경우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신속한 검사가 가능하도록 보건소 및 1차 의료기관 간 검사의뢰 시스템 ‘안심넷’을 구축해 운영 중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전국에서 유일한 모델이 될 수 있는 ‘고양형 호흡기전담클리닉’은 시민이 의료기관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1차 의료기관에 코로나19 대응의 역할을 부여해 지역 내 감염확산을 방지하는 데 목적이 있다”며 “지역 내 호흡기발열환자의 1차 의료 수행과 코로나19 의심환자의 신속한 진단검사가 이뤄지면 코로나19 확산방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병원급 호흡기전담클리닉도 2곳에 지정 절차 중이며, 일산동구보건소와 일산서구보건소에는 지난 1일부터 개방형 호흡기전담클리닉을 운영 중이다. 2021년에는 일산동구 동네의원에도 추가로 설치‧운영해 호흡기전담클리닉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