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하는 복합 문화‧복지공간 ‘어울림플라자’ 첫 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하는 복합 문화‧복지공간 ‘어울림플라자’ 첫 발
  • 박공식 기자
  • 승인 2020.12.09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하반기 본공사 착공, 2024년 2월 준공 예정
연수시설·치과병원·공연장·도서관·수영장 등 설치
어울림플라자 조감도
어울림플라자 조감도

[고양일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이용하는 전국 최초의 복합 문화‧복지공간 ‘어울림플라자’가 강서구 등촌동 구(舊) 정보화진흥원 자리에 들어선다. 지상 5층~지하 4층(연면적 23,758㎡) 규모로 11일 건물 철거를 시작으로, '24년 2월 문을 열 예정이다. 

서울시는 주민 반대로 지연됐던 ‘어울림플라자’ 조성 사업이 30여 차례 넘는 소통 끝에 마침내 4년여 만에 첫발을 내딛게 됐다고 9일 밝혔다. 시는 구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이전한 해당 부지를 '13년 매입해 '16년부터 사업을 구체화했지만 지역주민의 이견과 우려로 난항을 겪어왔다.  주민들은 녹지와 주민 편의시설이 부족한 강서구와 등촌1동의 지역적 특성과 주민정서 이해 부족, 대규모 공사에 따른 불안과 소음‧분진 등의 피해, 장애인특화시설 운영에 따른 걱정 등을 이유로 어울림플라자 사업에 대해 많은 우려를 표명했다.

또 사업부지 전면 공원화, 어울림플라자 내 장애인 연수시설 재검토, 공사기간 중 백석초등학교 임시이전, 철저한 공사 안전대책 수립, 주민 주차장 추가 확보, 주민 편의시설 확충 등을 요구했다.

시는 사업추진 돌파구 마련을 위해 인근 초등학교, 학부모, 지역주민 등 이해관계자들과 30차례 넘는 면담, 간담회, 설명회를 갖고, 여기서 나온 다양한 요구사항을 반영해 사업계획을 몇 차례에 걸쳐 수정했다.  주차난 해소를 위해 당초 110면으로 계획한 주차면수를 170면으로 확대했고, 공원화 요구를 적극 반영해 부지 내 녹지 공간을 충분히 확보하기로 했다.

주민, 학부모들이 우려했던 공사 중 소음, 비산먼지, 통학로 안전사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면밀한 공사안전대책도 수립했다.  소음 문제는 법정 기준(3m)보다 높은 6~10m로 고효율 방음펜스를 설치하고, 학교와 맞닿은 벽엔 에어방음벽을 설치해 해결할 예정이다. 비산먼지 저감을 위해선 비산먼지를 차단 시설 ‘분진망’을 설치한다. 학생들이 안전하게 통학할 수 있도록 공사차량 출입동선과 분리된 별도의 통행로를 마련하고, 통행로 양 끝엔 안전관리자도 배치한다.

강서구 철거 허가의 필수요건인 백석초의 ‘통학로 안전 확보 계획서’ 수용도 세 차례에 걸친 서울시의 계획서 수립과 시교육청의 중재를 통한 학부모 설득 과정을 거쳐 6개월 만에 가까스로 이끌어냈다.

 ‘통학로 안전 확보 계획서’는 작년에 교육부와 행정안전부가 공동으로 만든 「통학로 안전대책 협의회 구성·운영 가이드라인」에 따라 학생 안전을 위해 학교 주변 공사 인·허가 신청 때에는 반드시 사업시행자가 허가권자에게 제출해야 한다. 철거 허가 필수요건이다.  제출된 계획서를 강서구가 백석초에 보내 학교가 수용해야 철거가 가능하지만, 백석초는 안전대책 미흡과 학부모의 어울림플라자 사업반대를 이유로 이를 거부해 왔다.

서울시는 구 정보화진흥원 건물 철거를 11일 시작해 인근 백석초등학교의 겨울방학기간 중인 내년 2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이후 각종 심의와 건축허가를 받은 후 내년 하반기 본 공사에 착공해 '24년 2월 준공하는 것이 목표다.

서울시는 앞으로 철거공사, 본 공사는 물론 준공 후 실제 운영까지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수렴하기 위해 지역주민, 장애인단체, 유관기관 등이 참여하는 ‘어울림플라자 주민협의체’도 올 10월부터 본격가동했다.  ‘어울림플라자 주민협의체’는 어울림플라자 사업과정에 주민참여와 소통을 위해 시가 구성했다.

시는 앞서 11월 26일 ‘제1차 어울림플라자 주민협의체’를 열어 철거공사 안전 확보 계획, 어울림플라자 설계안을 공유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서면회의로 개최했다.

 ‘어울림플라자’는 서울시 장애인복지 비전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미래 서울’이 실현되는 최초 공간이다. 사업비는 1,140억원(공사비 722억원, 토지비 418억원)이다.

 장애인 특화시설인 장애인 연수시설 및 장애인 치과병원 등과 더불어 비장애인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도서관, 공연장, 수영장 등 다채로운 문화‧복지‧체육시설이 들어선다.

지하 3~4층에는 주차장이, 지하1~2층에는 수영장, 도서관, 다목적홀, 체육센터, 공연장, 상가 등 주민편의시설이 조성된다. 지상 1~2층에는 공연장과 상가, 사무실, 회의실이, 3층~4층에는 장애인 연수시설 및 기술종합단지가, 5층에는 장애인 치과병원이 각각 입지한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30여 차례에 걸친 소통 끝에 마침내 전국 최초의 장애인‧비장애인 복합 문화‧복지공간이 본격 조성 단계를 밟게 됐다”며 “준비 기간이 길었던 만큼 모든 시민이 사랑하는 장소,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하는 미래 서울’이 실현되는 공간으로 만들어나가겠다. 장애인, 지역주민, 인근 초등학교 등 다양한 주체들의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수렴해 차질 없이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